“둘째 낳고 싶은 마음 없었어” 선 넘었다 말 나오는 홍성흔 발언(영상)

https://cdn.moneycode.kr/2022/07/25163621/226e912b-08f4-4eb9-bfd7-91166d16e2f4.jpg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홍성흔이 자녀를 향한 막말로 아쉬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홍성흔 가족은 지난 23일 방송된 KBS-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 출연했습니다.

이날 아내 김정임은 아들 홍화철 학교 선생님으로부터 휴대전화를 압수했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받았는데요. 국어 수업 중 휴대전화를 무단 사용하다가 적발된 것.

이를 알게 된 홍성흔이 “이거 미친 X이네”라고 분노하자 김정임은 “네가 미친 X이지. 이렇게 된다고 해주지 말라고 했는데 네가 해주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는데요.

심지어 며칠만에 휴대전화를 두 차례나 압수 당했다고. 홍성흔은 “처음으로 핸드폰 괜히 사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토로했습니다.

집에 돌아온 홍화철은 이상한 분위기를 감지했는데요. 웃으며 휴대전화 압수 사실을 털어놨습니다.

이들 부부는 이 모든 상황을 장난스럽게 받아들이는 아들에 제대로 화가 났습니다.

더 큰 문제는 반에서 꼴등 수준인 홍화철의 성적. 최저학력미달이면 원하는 고등학교 진학이 어려울 수 있는데요.

결국 부부는 아들에게 과외 선생님을 구해주기로 했는데요. 홍화철은 “이 선생님 만나면 공부에 흥미가 생길 것”이라는 아버지의 말에 “그럴 일 없다. 날 왜 낳았느냐”고 반항했습니다.

이를 들은 김정임은 “아빠는 너 낳고 싶지 않았는데 엄마가 우겨서 낳았다. 그건 엄마 잘못”이라고 대꾸했는데요.

옆에 있던 홍성흔도 “아빠도 너 별로 낳고 싶지 않았다”고 거들었습니다. 비록 두 사람 모두 장난처럼 내뱉은 발언이지만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는데요.

시청자들은 “아들에게 상처가 될 것 같다”, “똑똑한 누나랑 비교돼서 더 힘들 듯”, “저건 선 넘었지” 등의 의견을 나타냈습니다.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사진출처=KB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