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돈 만원으로 효도했다” 실수로 올라온 ‘피자헛’ 한판 2900원에 쏟아진 후기

https://cdn.moneycode.kr/2022/07/26005120/1193f7e9-b8dd-47f0-b94f-4eaf91e331bc.jpg

“피자 10판 사놨다”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피자헛’ 피자를 89%의 할인을 받은 2,900원에 구매했다는 후기가 이어졌습니다.

현재 해당 상품은 판매 중지됐는데요.

25일 기프티콘 판매 사이트인 ‘기프티쇼’에는 ‘피자헛’의 웨지포테이토L와 펩시 1.25L 세트가 2,900원에 올라왔습니다.

해당 쿠폰은 빠르게 판매가 중지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그러나 온라인으로 상품에 대한 내용이 퍼졌고 실제 구매를 성공, 피자를 구매한 후기가 다수 등장했습니다.

피자를 10판 사놨다는 네티즌이 등장, 자신이 구매한 상품 리스트를 공개하기도 했죠.

단돈 만 원으로 효도를 했다며 해당 상품을 여러 개 구매한 후기를 남긴 네티즌도 보였는데요.

당근마켓에는 해당 기프티콘을 판매한다는 글도 올라왔습니다. 판매자는 자신이 8장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죠.

반면 몇몇 사람들은 구매를 성공했으나, 문자를 받지 못하자 “피자를 취소하지 말아달라”라는 문의 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이후 해당 기프티쇼에서는 구매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일괄 취소’ 안내 문자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공개된 문자 내용에는 “고객님이 구매해주신 ‘피자헛’ 모바일쿠폰 상품이 시스템 오류로 가격이 오등록 되어 전시되었기에 일괄 취소 안내 드립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이어 “상품의 주문 건은 금일중 취소 처리 및 결제금액 환불 예정입니다”라며 “다시 한번 이용에 불편을 드린 점 양해 말씀드립니다”라고 전했습니다.

내용을 접한 네티즌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해당 상품이 담당자의 실수로 추정되고 있기 때문이었죠.

“먹은 사람은 어떻게 하나?”, “실수로 올린사람 어쩌냐”, “담당자 눈물 나겠다”, “실수인 거 뻔히 알면서”, “보통 그럴 때는 선착순 제한 있어서, 거래 자주 하는 사람을 모를 수 없다”, “인류애 바사삭”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