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태현♥박시은 둘째가 엄마 성 따르기로 한 이유

https://cdn.moneycode.kr/2022/07/26083622/a9defbd6-bbd8-459c-8c15-c61873bf8dcb.jpg

배우 진태현과 박시은 부부가 둘째 태은(태명) 양에게 엄마의 성을 물려주기로 했습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TV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출산을 코앞에 둔 두 사람의 일상이 전해졌습니다.

이날 부부는 태은 양 성별이 딸이라는 걸 알게 된 후 기쁨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또 출산이 임박하자 역아 상태에서 머리가 아래로 내려왔다는 소식을 전해들었습니다.

이들은 둘째 임신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다비다가 성인이 되고 만나서 점프했던 시간을 몰랐다”며 “부모가 자식에게 희생하는 건 당연한 건데 어디까지 할 수 있는지 모르겠더라”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는데요.

앞서 박시은은 첫째 다비다 개명 당시 자신의 성을 따르게 한 상황.

그는 친정 어머니가 “다비다는 네 성을 가졌고, 아기는 어떻게 할 거냐”고 묻자 “태은이는 당연히 내 성을 줘야겠지”라고 설명했는데요.

진태현은 “언니가 엄마 성인데 동생도 엄마 성을 줘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고 첨언했습니다.

박시은은 “아무 것도 아닌 것 같았는데 내 성을 가지니까 책임감이 엄청 생기더라”고도 했는데요.

이후 스튜디오에서 진태현은 “다비다에게 엄마 성을 주면 엄마처럼 사랑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다른 이유는 전혀 없었다”고 사랑꾼 면모를 보였습니다.

<사진출처=SB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2
+1
2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