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1억 9천 들었는데..” 국대 포기한 카누 슬라럼 선수에 서장훈이 정색하며 한 말

https://cdn.moneycode.kr/2022/07/26095133/8d49573b-dba7-4e4a-9fb2-ee3464c8c956.png

“카누 슬라럼 선수 아들 때문에 노후 준비를 못 하고 있어요”

지난 25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스무 살 아들과 그의 어머니가 의뢰인으로 출연했습니다.

아들은 카누 슬라럼 선수였는데요. 이에 어머니는 “아들 때문에 노후 준비를 하지 못해서 왔다. 저희 아들이 카누 슬라럼 선수인데 돈이 너무 많이 든다”고 고민을 털어놨습니다.

이어 “이번에 사연 신청하면서 계산해 봤는데 중2 때부터 시작을 했는데 올해까지 해서 든 돈이 1억 9천만 원”이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는데요.

아들은 카누 슬라럼에 빠지게 된 이유에 대해 “아빠가 항상 카누를 타러 다니셨다. 아빠랑 시간을 보내고 싶어서 취미로 시작을 했는데 흥미를 느끼게 됐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올림픽 예선전, 세계선수권대회, 외국 대회 등에 출전했다는데요. 국내에서는 1등으로, 목표는 올림픽이라고.

다만 그는 “아시아 전체 출전권이 딱 1장”이라며 국내에서 1위를 하고 있음에도 올림픽을 출전하지 못한 이유를 털어놨는데요.

어머니는 “카누 한 척에 700~800만 원이다. 선수용 배 4대, 동호인용 카약 3대가 더 있는 거다. 그 외에 한국은 훈련장이 없기 때문에 전지 훈련을 간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카누 슬라럼 선수로서 전성기를 맞는 게 20대 후반부터 30대 초반이 전성기다. 앞으로 10년 남았다. 근데 성장하고 기량이 좋아질 수록 돈이 더 많이 든다”라며 “올해 쓴 비용만 5천만 원 정도가 들어가더라”라고 토로했는데요.

그러면서 “저수지에서 열리는 국대 선발전에 참가하자니 기량이 많이 저하된다. 낙심을 했고, 포기했다”라고 전했죠.

서장훈은 “되게 어려운 상황이다. 너의 최종 목표는 뭐냐”라고 아들에게 물었는데요.

아들은 “후배들을 양성하는 지도자가 되고 싶다”라고 답했습니다. 서장훈은 “그러려면 어떻게 해야 하냐. 실적이 있어야 한다”라고 꼬집었는데요.

서장훈은 “국가대표로 나가서 메달을 따야 한다. 시합을 못 나가면 무슨 의미가 있냐. 국대가 돼야 목표를 이룰 수 있다”며 “저수지에서 하던 강에서 하든 그걸 통과해서 국가대표가 된 다음에 해결을 해야 하는데 안 나가면 어떡할 거냐”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런 마음가짐이라면 좋은 선수가 되긴 어렵다고 본다. 종목 특성상 지원받을 곳이 없으니 부모님의 지원을 받아 30~40살까지 운동을 한다? 그런 무책임함으로 열심히 한다고 잘 될까? 난 안 된다고 생각한다. 이제부터는 시기를 정해놓고 하는 거다”라고 조언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물어보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