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동생, 죽을 수 있었다” ‘한문철 제보’ 초보운전자에 분노한 피해자 가족(영상)

https://cdn.moneycode.kr/2022/07/26112121/2cf052af-8d91-4e0b-9cb7-af0538a57556.jpg

운전 미숙으로 인도 침범 후 행인 2명을 들이받은 초보운전자가 연일 질타를 받고 있습니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지난 20일 대전 서구 용문동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영상 제보자는 모닝 차주인 A 씨. 그는 우회전 후 큰 도로로 진입하려다가 직진 차량과 부딪혔는데요.

이 과정에서 A 씨는 오른쪽으로 차량을 틀었습니다. 인도로 침입해 보행신호를 기다리던 행인 2명을 치고 건물에 부딪힌 뒤에야 멈췄습니다.

당시 그는 “갑자기 난 사고라서 브레이크를 밟지 못했다”며 “초보운전이고 사고 후 너무 겁이 나고 멍한 상태라 바로 내릴 수 없었다”고 주장했는데요.

심지어 사람을 친 줄도 몰랐다는 게 A 씨의 입장. 경찰 조사 중 행인 2명이 각각 전치 8주, 2주 진단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해들었습니다.

그는 이 같은 사고를 내고도 과실 비율을 문의하며 “상대 차주분이 100대 0을 주장한다”고 억울해했는데요.

한 변호사는 “A 씨 차량이 앞으로 많이 나와 있다. 그럼 직진하던 차량도 늘 조심해야 한다”면서도 합류 중 안전을 확인하지 않고 진입했기 때문에 A 씨 과실이 크다”고 짚었습니다.

그런가 하면 피해자 가족이라고 밝힌 네티즌이 분노의 댓글을 적기도 했는데요.

피해자 가족은 “전치 8주 나온 피해자가 제 친동생이다”며 “변호사님 말처럼 죽을 있는 상황이었고 척추골절이었으면 하반신 마비 또는 평생 장애를 갖고 살 수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경찰 조사 결과 불가항력적인 사고여서 형사처벌 면하고 개인 합의 없이 범칙금만 낸다더라. 뭐가 억울하다고 의뢰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A 씨는) 피해자들 실려갈 때까지 차에서 나와 보지도 않았다”고 덧붙였는데요.

마지막으로 “본인 과실 줄일 생각할 때 피해자들 얼마나 다쳤는지, 치료는 잘 받고 있는지 걱정은 해봤느냐”며 “제발 정신차리고 운전대 잡는 일 없었으면 좋겠다”고 끝맺었습니다.

사고 목격자라고 밝힌 또 다른 네티즌은 “가해자분 차에서 나오지도 않고 멀뚱멀뚱 있는 거 진짜 화가 났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한문철 TV 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