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친모가 김밥집 찾아갔다?” 다시 보니 소름이라는 사진 한 장

https://cdn.moneycode.kr/2022/07/26152121/a67653bb-6e60-431e-b433-c58ee9accc0f.jpg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5G급 전개로 흥미를 더한 가운데 배우 진경이 과거 업로드했던 사진이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지난 21일 방송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는 대형 로펌 태산의 태수미(진경 분)가 친모라는 사실을 알게 된 우영우(박은빈 분)의 모습이 전해졌습니다.

이날 부친인 우광호(전배수 분)는 딸의 독립 선언과 태산 이직 계획을 듣고 큰 충격을 받았는데요.

그는 지금껏 말하지 않은 친모의 정체를 공개했습니다. 태수미가 우영우를 낳은 엄마였던 것.

이를 들은 우영우는 그대로 쓰러져 집 계단에서 굴렀는데요. 소덕동 도로 구역 결정 취소 청구 소송이 중단된 후 태수미를 찾아갔습니다.

둘만의 대화를 요청한 그는 “저는 우광호 씨의 딸이다. 저를 알아보지 못하시겠느냐”고 자신이 딸임을 알렸는데요.

태수미는 담담하게 마지막 인사를 하고 돌아선 우영우에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습니다. 해당 장면은 두 배우의 열연, 인물 심리 변화에 따른 연출 등으로 큰 화제를 모았는데요.

이 가운데 진경이 지난 4월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사진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진경은 당시 “촬영 중 느낌 있게 스트리트 화보 촬영. 6월에 드라마에서 만나요”라는 멘션을 적었는데요.

또 해시태그로 ‘#이상한변호사우영우’, ‘#태수미’, ‘#촬영’을 첨부했습니다. 드라마 촬영 중 인증샷을 남긴 것으로 추정됩니다.

네티즌들은 그가 앉아 있는 계단 장소가 극중 ‘우영우 김밥’ 옆에 있는 가게라는 걸 알아냈는데요.

뜻밖의 스포일러에 “이거 찾은 사람 눈썰미 대박”, “영우 아버지 찾아가는 건가”, “무슨 장면인지 상상도 안 간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네이버 길찾기 거리뷰,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ENA>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8
+1
12
+1
12
+1
15
+1
28

5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