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욕에 ‘300만원’ 컵라면 주문한 이루안…낸시랭 “경솔해” 비난(펜트하우스)

https://cdn.moneycode.kr/2022/07/27100622/406c2362-fa0b-4bef-af87-22f7de086913.png

‘김부선 딸’ 이루안이 식욕을 참지 못했습니다.

지난 26일 방송된 채널A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이하 ‘펜트하우스’)에서는 바깥 세상 물가보다 100배 이상 비싼 음식을 주문할 수 있는 룰이 생겼습니다. 인간의 기본적인 식욕을 참을 수 있는지 살펴봤는데요.

메뉴판에는 물이 30만 원, 감자가 50만 원, 티본 스테이크가 1000만 원 등으로 적혀 있었습니다. 음식은 총 상금에서 구매할 수 있으나, 입주자들이 많이 먹을수록 최종 상금은 줄어들게 되죠.

이날 입주자 이루안은 배고픔을 참지 못했습니다. 무려 300만 원짜리 컵라면을 주문했죠. 그는 대식가인 만큼 식욕도 강했는데요. 300만 원이라는 비싼 가격이지만, 이루안에게는 그보다 값진 한 끼였죠.

반면 낸시랭은 음식을 참으며 이 모습을 지켜봤습니다. 그는 “컵라면을 시켜 먹는 용기가 대단하다”며 “여기서 최후의 승자로 1등을 거머쥘 생각이 없는 건 아니지 않냐”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신도 컵라면이 먹고 싶지만 참았다며, “최종 우승자가 가져갈 총 상금을 지키기 위해서인데 경솔했다”고 비난했습니다.

그도 그럴 게 낸시랭은 이혼 이후 10억 이상 빚을 지고 있어 상금 4억이 간절하다고 밝힌 바 있는데요.

이루안의 컵라면 소비로 낸시랭과 갈등이 예고됐습니다.

한편 ‘펜트하우스’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됩니다.

<사진출처=채널A ‘펜트하우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