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로 32평 아파트 마련한 ‘고딩엄빠’..대출 80%, 월납입금 200만원

https://cdn.moneycode.kr/2022/07/27083637/b78fce36-957b-464c-a30d-5ffdd4c64f20.png

영끌로 32평 아파트를 마련한 ‘고딩엄빠’가 등장했습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N ‘고딩엄빠2’에서는 고등학생 때 첫 아이를 갖게 된 23살 정채현, 조진규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는데요.

특히 이날 부부의 32평 자가 아파트가 공개돼 주변을 놀라게 했습니다.

남편 조진규는 “진짜 내돈내산이었으면 좋겠다. 대출 80% 들어갔다. 집세가 원금, 이자해서 월(납입금) 200만 원 정도”라며 영끌임을 털어놨는데요.

이어 “딱 20년. 짧게 생각하고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생각한다”며 “당장은 힘들지만 착한 빚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죠. 현재 그는 마트에서 정육업을 하고 있었는데요.

반면 아내 정채현은 “미래를 보는 것보다 지금이 너무 힘들다”라며 매일 허리띠를 졸라매야 하는 상황에 답답해했습니다.

그는 첫째를 유치원에 보내고 네일샵으로 향했는데요. 포트폴리오 모델을 해주고 무료로 네일 시술을 받은 것.

정채현은 “꾸미는 걸 엄청 좋아하는데 속눈썹 연장 한 달마다 받으면 5~6만원 나가더라. 너무 비싸서 무료모델 지원해서 가끔씩 받고 있다”고 말했는데요.

조진규는 “나름 짠돌이라고 생각하실 수 있는데 전에 애기가 폐렴으로 크게 아프다 보니까 큰 돈이 많이 나가서 그때 충격을 많이 받았다. 돈이라는 게 많이 무서웠다”라며 아끼는 이유를 털어놨습니다.

두 사람은 생활비가 마이너스인 상태에서도 무리하게 적금까지 넣고 있었는데요. 이혼 전문 변호사는 “젊은 사람은 영끌 안 하면 집을 살 수가 없지 않냐. 그런데 감당할 수 있을 정도가 되어야 할 것 같다. 그런데 감당할 수준이 넘은 것 같다. 미래도 중요하지만 현재도 중요하다. 계속 이런 상황이 이어지면 죄송하지만 부부싸움이 커지고 갈등이 커질 수도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고딩엄빠2>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0
+1
3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