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패러디 논란에 감독 “편하지만은 않다…기준점 생기길”

https://cdn.moneycode.kr/2022/07/27005121/e23d4abf-14ad-42c6-b56a-fd4a831b2443.jpg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유인식 감독이 최근 논란에 휩싸였던 ‘우영우 패러디’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는데요.

유 감독은 “패러디를 걱정하시는 분들도 많고, 드라마를 만드는 사람으로서 그런 이야기가 편안하지만은 않다”며 속내를 털어놨습니다.

지난 26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 코리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유인식 감독은 “패러디 논란 기사를 봤다. 걱정도 했다”며 논란에 대해 언급했는데요.

그는 “유튜브 등에서 우영우 캐릭터를 따라하시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그런데 그분들이 꼭 자폐를 비하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하시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죠.

그러면서도 “드라마에서 우영우가 하는 행동은 어떤 맥락 안에서 하는 행동이기 때문에 드라마 클립을 보셔도 이해할 수 있지만, 그게 아니라 드라마 바깥에서 (그 행동을) 하게 되면 또 다른 맥락이 발생할 수 있다”며 우려하기도 했습니다.

바로 불특정 다수에게 전달되는 세상이다 보니 본인의 의도와 다르게 해석될 여지가 있다는 것이었죠.

유 감독은 “조심해야 하는 시대다. 몇 년 전 받아들이던 감수성도 지금은 빠르게 변하고 있다”며 “누군가가 ‘여기부터 희화화고 여기부터는 패러디’라고 정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부분들이 사회적 합의나 시대적 차원의 감수성 차원에서 공론화가 되면서 점차 기준점이 생기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생각한다”며 의견을 전하기도 했죠.

유 감독은 이날 우영우로 열연 중인 박은빈의 조심스러운 반응을 전하기도 했는데요.

유 감독은 “박은빈도 처음에 조심스러워했다”며 “우영우 캐릭터와 연기는 극 밖에서 하지 않는 게 좋겠다고 했다. 인터뷰 때도 그런 걸 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최근 드라마가 인기를 끌면서 일부 유튜버가 우영우의 행동을 따라 했다가 ‘장애인 비하·희화화’ 논란에 휩싸였는데요.

논란이 이어지자 유튜버들은 ‘장애를 비하하려는 의도로 제작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사진출처=ENA, 박은빈 SN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