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8시 뉴스’ 생방송 사고에 놀란 수화통역사 (영상)

https://cdn.moneycode.kr/2022/07/27000622/aa8049f2-182a-4a4d-a3f2-97f5baf3b051.gif

눈앞에서 일어난 방송사고에 놀란 수화 통역사의 반응이 웃음을 안기고 있습니다.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같은 날 오후 8시에 진행된 SBS ‘8시 뉴스’의 방송 사고 장면이 화제가 됐습니다.

이날 방송 사고는 김현우 앵커와 김상민 기자가 함께 사회부 뉴스를 다룬 후 발생했는데요.

김현우 앵커가 다음 기사를 설명하고 있는 사이, 김 기자가 자연스럽게 화면 뒤로 지나간 것.

김 앵커는 아무 일도 없다는 듯 차분하게 뉴스를 이어갔는데요. 김 기자 역시 앞만 쳐다본 채 태연하게 가던 길을 걸어갔습니다.

그런 가운데, 수화 통역사의 표정이 네티즌들에게 웃음을 안겼는데요.

너무 놀란 나머지, 한동안 입을 다물지 못한 모습이었죠. 이어 당황한 통역사의 입가에는 미소가 감돌기도 했는데요.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자연스러웠다”, “효과처럼 나타났다 사라졌다”, “지나갑니다~”, “수화 하시는 분 순간 놀란 모습 귀엽다”, “엄청나게 놀라셨네”, “어디서나 당당하게 걷기가 들린다” 등의 유쾌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영상 출처=SB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