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은 술+담배값으로 45만원 쓰면서 아내 용돈은 15만원 주는 남편

https://cdn.moneycode.kr/2022/07/27103634/adfb14a3-e9eb-4fa7-984d-08dc868a9217.png

한 달 용돈 15만 원인 ‘고딩엄마’가 등장했습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에서는 23살에 자가를 마련한 정채현, 조진규 부부의 모습이 공개됐는데요.

고3 때 만나 결혼까지 하게 된 두 사람. 이날 조진규는 아이들을 깨우고 어린이집 등원 준비를 했는데요. 또 아내가 구매하고자 하는 생활용품 목록을 꼼꼼하게 검토했죠. 그는 “뺄 건 빼자”며 투철한 절약정신을 드러냈는데요.

조진규는 “자가지만 아파트에 대출이 80% 들어가 있다. 20년 동안 월 200만 원을 납입해야 한다. 착한 빚이라 생각한다”고 아끼는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정채현은 “미래를 보는 것보다 지금 당장이 너무 힘들다”고 토로했는데요.

그는 첫째를 어린이집에 보낸 뒤 네일샵으로 향했습니다. 손 모델을 하고, 무료로 네일아트를 받은 건데요. 또 저녁에는 리뷰를 쓰면 무료로 제공되는 ‘랍스터 밀키트’로 밥상을 차렸죠.

정채현의 네일과 밀키트를 본 조진규는 안색이 굳었는데요. 무료라는 말을 듣고는 표정을 풀었습니다.

저녁을 먹던 부부는 생활비로 인한 갈등을 보였는데요. 월 200만 원 대출 납입금으로 인해 정채현은 한 달에 15만 원으로 생활하고 있었습니다. 그마저도 아이들 용품 사는데 사용했는데요.

하지만 조진규는 술과 담배를 구매하며 45만 원 정도의 돈을 지출, 정채현과 말다툼을 벌였죠.

이를 본 전문가들은 “아이들을 키우는데 있어 필수적으로 들어가는 돈들이 있다.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투자라는 것도 있는데 그런 우선순위를 따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는데요.

조진규는 “절 짠돌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첫째가 폐렴으로 크게 아팠던 적이 있었다. 치료비에 큰 돈이 나가서 충격을 받았다. 이후 돈이라는 게 정말 무섭다는 걸 깨달았다”고 털어놨습니다.

<사진·영상출처=고딩엄빠2>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