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B, C형 ‘간염 바이러스’ 각기 다른 증상 및 예방법

https://cdn.moneycode.kr/2022/07/27110615/14-4.jpg

급성 A형간염

급성 A형 간염은 간염바이러스의 한 종류인 A형 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발생하는 급성 간염의 한 종류이다. 주된 감염경로는 분변-경구감염이다. 대변을 통해 배출된 A형 간염바이러스는 실온에서도 몇 개월 이상 생존할 수 있으며, 주로 오염된 물과 음식을 통해 전파된다. A형 간염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오심, 구토, 전신 쇠약감, 황달 등의 증상과 간기능 검사의 이상 현상이 나타나게 된다.

급성 A형간염 예방법

아직까지 A형간염 바이러스를 치료할 수 있는 약은 개발되지 않았으며 단지 증상을 완화시키기 위한 대증요법이 주된 치료이다. 평소 손 씻기 등으로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A형 간염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중요하다. 소아의 경우 성인에 비해 증상이 경미하나 수개월간 배변을 통해 A형 간염바이러스를 배출하면서 주변 사람을 감염시킬 수 있다. 특히 최근 들어 청소년 및 30세 미만 성인에게서 A형 간염 발생 사례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

급성 B형간염

급성 B형간염은 B형간염바이러스에 감염되어 간에 염증이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급성 간염이다. 주로 혈액을 통해 전염되며, 수혈, 오염된 주삿바늘, 면도기, 칫솔 등을 통해 전염될 수 있다. 또한 환자의 타액이나 질액, 정액에 바이러스가 존재하기 때문에 성행위에 의해 전염되기도 한다. B형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가장 흔한 증상은 미열, 근육통, 오심, 구토, 피로감, 식욕부진, 설사 등이 나타난다.

급성 B형간염 예방법

급성 B형간염은 예방 접종을 통해 예방할 수 있다. 성인과 소아 모두 3회에 걸쳐 접종해야 하며, 특히 감염 환자의 가족은 반드시 접종을 해야만 한다. 또한 B형간염의 산모가 출산 시 신생아는 반드시 24시간 이내에 면역글로불린 주사와 B형간염 바이러스 백신을 각각 다른 부위에 접종해야 한다. 태어난 후 즉시 1차 백신을 접종하고, 1차 접종 1개월 후 2차 백신, 2차 접종 5개월 후 3차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

급성 C형간염

급성 C형간염은 C형간염바이러스에 감염되어 간에 염증이 발생하고 간세포가 손상되는 질환으로, 제2군 전염병에 속한다. 일상적인 접촉으로는 전염되지 않으나 혈액을 통해 전염될 수 있다. C형간염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전신 피로감, 미열, 근육통, 기침, 콧물 등의 감기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오심, 구토, 식욕부진, 복부 불쾌감 등 소화기관에 불편함을 느낄 수도 있다.

급성 C형간염 예방법

현재까지 예방백신은 없으나 일상생활을 통해 전염되지 않고 혈액을 통해 전염되는 것이므로 혈액에 의한 감염에 주의해야 한다. 특히 오염된 주삿바늘, 침, 손톱깎이, 면도기, 칫솔 등은 관리가 필요하며, 그밖에 피부를 뚫는 모든 행위 등은 조심해야 한다.

사진_펙셀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