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거 재미 없어. 약해” 우영우 자기소개 듣고 원포인트 레슨한 방구뽕(영상)

https://cdn.moneycode.kr/2022/07/27123621/abde9e7f-3fa2-45ac-a401-4ab6e829e394.jpg

박은빈이 구교환의 자기소개 원포인트 레슨에 당황했습니다.

제작사 ‘에이스토리’ 측은 27일 자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선공개 영상을 공유했습니다.

영상 속 우영우(박은빈 분)는 미성년자 약취 유인 혐의로 체포된 방구뽕(구교환 분)의 변호사로 선임됐는데요.

교도소 접견실에 찾아온 방구뽕이 “누구냐”고 묻자 “법무법인 한바다의 변호사 우영우다. 똑바로 읽어도 거꾸로 읽어도 우영우. 기러기, 토마토, 스위스, 인도인, 별똥별, 우영우”라고 소개했습니다.

이 말에 방구뽕은 “저는 변호사 필요없다”고 단언했는데요. 또 “변호사 없이 재판을 받고 싶다”고 말하기도.

우영우는 “(그건) 안 된다. 시간이 없으니 바로 말하겠다”며 “본명이냐. 판사님이 부정적으로 볼까 봐 걱정이 된다”고 우려했습니다.

방구뽕은 이 같은 질문에 “제 이름을 말하면 어린이들은 웃는다. 우영우 따위 이름으로는 그 어떤 어린이도 웃지 않는다”고 자신감을 보였는데요.

더불어 우영우의 자기소개에 대해 “플로우는 좋은데 재미가 없다. 약하다. 적어도 우주 코딱지, 우주 X구멍 정도는 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추후 목표를 두고 “어린이는 웃고 어른은 화를 내는 이름을 갖고 그 이름에 걸맞게 사는 것, 그게 제가 하려는 혁명”이라고도 했는데요.

우영우는 접견실 내 접촉차단시설에 뚤린 구멍으로 손가락 악수를 청하는 방구뽕에게 어렵사리 손을 내밀었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에이스토리 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