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버라이어티 과몰입한 女.. 영화관에 전남친 불러 3인 데이트 “제발 헤어져”

https://cdn.moneycode.kr/2022/07/27125122/b0382faa-27bc-403e-b929-ea7702420400.png

연애 버라이어티에 과몰입한 여자친구 때문에 고민인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3’에서는 동갑내기 여자친구와 1년째 연애중인 27세 고민남의 사연이 공개됐는데요.

여친은 연애 버라이어티에서 연출된 자극적 상황을 실제로 테스트, 고민남을 괴롭게 만들었습니다.

심지어 치열하게 연애하는 기분을 느껴보고 싶다며 프로그램 출연 신청을 하기도 했다는데요.

그리고 사건은 며칠 뒤 영화관에서 벌어졌습니다. 여친은 고민남과 낯선 남자 사이에 앉게 됐는데요.

여친이 불편할까 봐 걱정된 고민남은 자리를 바꿔주려고 했죠. 하지만 여친은 이를 거절했는데요. 알고 보니 낯선 남자는 여친의 전 남친이었습니다. 여친이 먼저 연락해 옆자리를 예매하게 한 것.

연애 버라이어티에서 3인 데이트 하는 것을 보고 자신도 3인 데이트 하는 기분을 느껴보고 싶었다는 건데요. 이후 여친은 자신의 ‘최종 선택’은 고민남이라는 결론을 통보했죠.

황당한 사연에 주우재는 “(여친) 혼자서 버라이어티를 찍었다. 실제 방송에 출연해서 심리 싸움을 하고 싶은데 출연을 못하니까 미치겠는 거다”라며 어이없어 했는데요.

또 곽정은은 “여친은 어렸을 때 사랑과 불안이라는 요소를 같이 결합해 경험했을 확률이 높다. 막장 드라마처럼 삼각관계이거나 만나지 말아야 할 사람을 만나는 것만 사랑으로 생각하는 거다”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혜진은 “여친은 굉장히 위험한 인생의 가치관을 가지고 있다. 재밌자고 만든 방송을 현실에 적용시키는 사람은 사고 칠 수 있다. 빨리 헤어져라”라고 조언했는데요.

마지막으로 서장훈은 “그동안 수도 없이 헤어지라고 말했다. 별점 5개가 만점이라면 이건 별5개짜리다. 여자친구는 이렇게 살아봐야 남는 건 공허함밖에 없다. 본인 인생에 괜한 일을 벌여서 난처한 꼴 당하지 말고 정신 차려라”라고 충고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연참3>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