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은 바다로, 만삭 아내는 심폐소생술…관광객 구한 부부

https://cdn.moneycode.kr/2022/07/28093621/9ecdd2a4-b112-4973-9368-5e789ff056e3.jpg

지난달 18일 충남 당진의 한 해수욕장에서 다급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한 외국인 관광객이 튜브가 뒤집혀 바다에 빠진 건데요. 이를 목격한 한 남성은 즉시 바다로 뛰어들어 구조했습니다.

다만 물에 빠졌던 관광객은 이미 의식을 잃은 상황. 자가 호흡도 되지 않을 정도로 상태가 나빴는데요.

임신 35주 차인 남성의 아내는 관광객 상태를 살피고 심폐소생술에 나섰습니다. 구급차가 도착하기 전 관광객이 의식을 되찾을 수 있도록 조치했습니다.

두 사람은 양가 부모님과 가족여행을 하러 왔던 소방관 부부. 충남 119 특수구조단 소속 강태우 소방교(28)와 충남 당진소방서 소속 김지민 소방교(28)였는데요. 이들의 용기 있는 행동 덕분에 귀중한 목숨을 살릴 수 있었습니다.

LG복지재단은 지난 27일 이들 부부를 LG의인상 수상자로 선정했는데요.

LG 측은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위해 물에 빠질 위험을 감수하고 만삭의 몸에도 사람을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한 부부 소방관의 용기 있는 행동을 격려하고자 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습니다.

<사진출처=LG그룹, 충남소방본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