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차는 중고 벤츠” 조세호, ‘음주단속’ 경찰과 의도치 않게 실랑이 벌인 이유

https://cdn.moneycode.kr/2022/07/27210623/781ed135-b91e-4e01-b68d-4dc105a054eb.jpg

개그맨 조세호가 음주운전 단속 경찰관과 의도치 않게 실랑이를 벌인 일화를 밝혔습니다.

지난 26일 유튜브 웹 예능 ‘바퀴달린입2’에서 조세호는 중고차와 관련된 일화를 털어놨는데요.

이날 조세호는 “첫차로 중고 벤츠를 끌었는데 km 수가 10만이 조금 넘은 차였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중고차라 잔고장이 많았다고 하죠.

하루는 시트를 뒤로 젖혔는데, 다시 올라오지 않았고 그대로 운전했다고 하는데요.

그는 ” 미국 래퍼처럼 반쯤 누워서 운전했다”고 밝혀 웃음을 안기기도 했습니다.

겨울에 창문이 안 올라온 적도 있다고 하죠.

조세호는 “담배를 피울 당시 창문을 내렸는데 소리가 이상했다. 창문이 버벅대며 내려가다 빵 떨어졌다”고 설명했는데요.

카센터에서 창문을 임시방편으로 붙였지만, 임시 방편으로 붙여 놓은 것이었기 때문에 한동안 창문을 내리지 못하는 불편함을 겪었다고 하죠.

이렇게 창문을 내리지 못해, 경찰과 실랑이를 벌인 적이 있다고도 밝혔는데요.

조세호는 “음주운전 단속이 있는데 경찰이 창문을 내리라더라”라며 “내릴 수 없다고 하는데 안 들리는 것 같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죠.

이에 조세호는 어쩔 수 없이 차에서 내리려고 했다는데요.

그는 “어쩔 수 없어 차에서 내리려고 하는데 문을 막 막더라”라고 회상했습니다.

이어 “경찰관이 창문이 안 내려가는 것을 직접 확인하고 보내줬다”며 “경찰도 저를 안타깝게 보셨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스튜디오 와플 – STUDIO WAFFLE>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