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살 연상 영수에 호감 드러냈던 순자 “다른 여성도 알아갔으면..” 그 속뜻은

https://cdn.moneycode.kr/2022/07/28085121/761b0c36-98ef-473e-ba30-8ce2b8860f1f.png

‘나는 솔로’ 9기 순자(가명·26)가 영수(가명·42)와 엇갈린 마음을 보였습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Plus ‘나는 솔로’에서는 마음의 요동이 치는 9기 솔로남녀들의 모습이 그려졌는데요.

이날 순자와 광수(가명·38)가 데이트를 나가게 됐습니다.

앞서 순자는 첫인상 선택 당시 16살 연상인 영수를 골랐는데요.

이에 대해 그는 “영수님이 저 아프다고 하니까 이것저것 챙겨주셨다. 아무도 나한테 관심이 없었는데 다정하게 챙겨주셨다. 그래서 영수님을 선택한 거다”라고 말했습니다.

광수는 “그렇게 되니까 자연스럽게 딱. 뭔가 한 명하고 의견이 오가면 아예 다른 사람하고는 (대화가) 차단되는 것 같은..”이라고 거들었는데요.

순자는 영수가 이성으로 느껴지지는 않는다고. 감사한 마음이 크다는데요.

이후 숙소로 돌아온 순자는 자신만 바라보는 영수에게 “다른 여성분들도 알아갔으면 좋겠다. 여기는 이런 곳이니까. 전 충분히 이해한다”라고 솔직하게 말했죠. 본인 역시 그러고 싶다는 마음을 내비친 것.

하지만 영수는 인터뷰에서 “지금은 순자님밖에 없다. 확실히 더 알아가고 싶은 건 맞는데 ‘결혼을 할 사람이다. 연애를 정말 꼭 하고 싶다’ 이거는 제가 숙제를 안고 있는 상태라고 생각한다”고 털어놨습니다.

<사진출처=나는솔로>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