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손님…당한 식당 한두 곳 아니었다

https://cdn.moneycode.kr/2022/07/27215121/7e61e9b6-5865-4476-8cc1-de1c0028acaf.jpg

최근 서울의 한 김밥집에서 한 남성이 김밥을 대량 주문해놓고 음식값을 안 준 것을 물론, 음식을 찾으러 오지도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피해를 본 식당이 한두 곳이 아니라고 하는데요.

27일 KBS는 식당에서 주문한 뒤 ‘노쇼’를 한 남성을 경찰이 쫓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공개된 CCTV 영상에는 A 씨의 김밥 가게를 찾은 한 남성의 모습이 잡혔는데요.

그는 김밥 40줄을 예약하고, 음식값을 나중에 주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코로나 터지고 근근이 버티고 있었다는 A씨는 KBS를 통해 “(주문이) 40개가 들어오니까 너무 반가워서 신나게 했었다”고 밝혔죠.

그러나 김밥을 다 만들어 놓고 기다렸지만, 남성은 나타나지 않았는데요.

음식값 역시 받지 못했습니다. 전화를 걸어보니 엉뚱한 사람이 받았는데요.

김밥은 모두 버려야 했고 하루치 벌이마저 손해를 봤습니다.

또 다른 카페. 남성은 가게에서 가장 비싼 음료를 10잔 넘게 주문했다고 합니다.

중국음식점에서도 돈을 주겠다고 해놓곤 연락 두절이었다고 하죠.

피해는 주로 사장이나 종업원이 혼자 근무하는 작은 업체에 집중됐다고 합니다.

번호를 도용당한 B 씨는 중국집, 카페, 꽃집, 가구점, 옷 가게 등 이미 많은 전화를 받았다고 하는데요.

많을 땐 하루에도 몇 번씩, 7년 넘게 전화를 받았다고 하죠.

한편 경찰은 이 남성의 행방을 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영상 출처=KB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