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 중인데.. 오리백숙 맛에 감동한 영식 “말하지 말고 먹자”.. 옥순 ‘짜증’

https://cdn.moneycode.kr/2022/07/28115132/4f4dab16-3d7e-4877-bf69-905c6ca51128.png

‘나는 솔로’ 9기 영식(가명)의 식탐이 옥순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습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PLUS ‘나는 솔로’에서는 각각 데이트에 나선 9기 솔로남녀들의 모습이 그려졌는데요.

이날 영식은 게임을 통해 따낸 데이트권을 옥순에게 사용했습니다. 이에 두 사람은 맛있는 걸 먹기 위해 오리 백숙집을 방문했습니다.

영식은 “다리 아니면 어디?”라며 평소 좋아하는 부위를 물었는데요. 이에 옥순은 “다리 좋아한다”고 말했고, 영식은 “나도 다리 좋아하는데..아.. 다리 두 개 먹으면..”이라며 난감해했습니다.

옥순은 “공평하게 한 개씩 먹자”고 제안했는데요.

MC 데프콘은 “(영식이) 운동선수라 먹는 거에 진심이다. 식탐이 있다”라고 말했죠.

그의 말처럼 백숙 국물을 한입 먹은 영식은 “너무 맛있다. 나 감동이야 지금”이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는데요.

그러면서 “이제 우리 말하지 말고 먹자. 그냥”이라고 말해 옥순을 당황하게 했습니다.

영식은 “대화의 소재가 생기면 못 먹으니까. 우리 (지금 아니면) 먹을 시간이 많이 없을 수도 있다”라며 식사를 즐겼는데요.

이를 지켜본 MC 송해나는 “데이트인데 저렇게 먹기만 할 거면 왜 나가냐”라며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죠.

옥순은 정적을 깨고 “나 갑자기 궁금한 거 있다”고 말했는데요.

영식은 “적립. 까먹을 수 있으니까 핸드폰에 써놔라”고 말했습니다.

참다 못한 옥순은 “지금 말 시키지 말라는 거냐”며 짜증을 냈는데요.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멀쩡한데 왜 솔로일까 알게 된 장면”, “영식이 백숙 먹으려고 데이트권 딴 것 같다”, “그냥 혼밥하시는 게…”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영상출처=나는 솔로>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