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 초비상!” 기아, QM6 보다 221만 원 저렴한 2천만 원 ‘이 차’ 출시

https://cdn.moneycode.kr/2022/07/28145821/12-6.jpg

지난 25일, 스포티지 LPG 모델이 출시됐다. 이 차는 같은 날 출시한 5세대 모델을 기반으로 한 파생형 모델이다. 르노 코리아의 QM6 LPG 모델과 경쟁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써 국내 LPG SUV는 르노의 QM6와 함께 두 종류가 되었다. 덕분에 소비자들은 어떤 모델이 좋을지 고를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 그렇다면, 먼저 출시된 QM6 LPG 모델과 이번 스포티지 LPG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 지금부터 함께 비교해 보자.

두 차의 사이즈를 비교해 보면 비슷하다. 구체적으로 제원을 정리하면 아래와 같다. 스포티지가 근소한 차로 작은 편이다.

[스포티지]
▶길이 4,660 mm
▶너비 1,865 mm
▶높이 1,665 mm

[QM6]
▶길이 4,675 mm
▶너비 1,845 mm
▶높이 1,670 mm

주행 성능은 어떨까? 스포티지 LPG는 스마트스트림 L2.0 엔진에 ▶최고 출력 146마력(PS) ▶최대토크 19.5kgf·m ▶복합연비 9.2㎞/L의 성능을 갖췄다. 한편 QM6 LPG는 2.0 엔진에 ▶최고 출력 140마력(PS) ▶최대토크 19.7kgf·m ▶복합연비 8.9㎞/L의 성능을 낼 수 있다. 성능 역시 두 모델이 비슷하다.

이 밖에 트렁크 용량은 기본 676리터인 QM6 LPG 보다 스포티지 LPG가 39리터 정도 좁다. 하지만, 시트 폴딩 시에는 오히려 스포티지가 더 넓다. QM6 LPG가 스포티지 LPG 보다 233리터 좁다. 갑자기 200리터가 넘는 차이가 난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휠베이스 길이 때문이다. QM6 LPG 휠베이스는 2,705mm로 스포티지 LPG 보다 50mm 더 짧다. 작은 차이지만 공간성 확보에 있어선 상이한 결과를 불러온다.

두 차량은 각각 최신 디자인이 적용돼, 날렵한 이미지와 수평적 이미지 두 가지를 서로 다르게 표현했다.

스포티지 LPG는 전면부 LED DRL 램프를 부메랑 형태로 과감하게 디자인했다. 그리고 그릴 문양을 입체적으로 만들어서, 타이거 노즈 그릴의 강렬한 이미지를 극대화했다.

QM6 LPG는 선명한 눈매를 가진 ‘ㄷ’ 모양의 DRL 램프를 사용했고, 날개를 형상화한 퀀텀 윙(Quantum Wing)을 사용해 수평적인 이미지와 차량이 넓어 보이는 효과를 제공한다.

스포티지 LPG의 측면은 날렵한 바디 라인에 크롬을 사용한 C 필러가 포인트다. 휠 아치와 도어 부분에 사용된 라인과 어우러져 스포티한 이미지를 살려준다.

이에 비하면 QM6 LPG는 헤드램프부터 도어까지 이어지는 크롬 라인 외에는 특징적인 부분이 없다.

마지막으로 스포티지 LPG의 후면부는 리어램프 라인을 한 줄로 연결해 안정적인 이미지를 연출했다. 리어램프 하단에 스키드 플레이트는 전면부와 통일감을 주기 위해 적용됐다. 한편, QM6 LPG는 리어 램프로 날렵한 이미지를 줄 수 있도록 SM6처럼 FULL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가 장착됐다.

두 모델의 인테리어는 서로 지향하는 스타일이 전혀 달랐다. 먼저 스포티지 LPG 실내는 운전자 중심으로 최첨단 사양과 함께 고급스럽고 개성 있는 공간으로 디자인되었다. 12.3인치 계기반과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화면을 곡면으로 연결한 파노라마 커브드 디스플레이 등 차급을 뛰어넘는 사양으로 가득하다.

또한 인포테인먼트와 공조 기능을 통합해 조작할 수 있는 터치 방식의 전환 조작계를 사용해 스위치 공간을 축소했다.

이외에도 다이얼 방식의 기어 노브와 회전형 컵 홀더를 적용하여 센터 콘솔의 수납공간을 넓혔다.

QM6 LPG의 경우 디스플레이를 클러스터와 따로 나눴다. 디스플레이는 SM6에 적용되는 최신 디스플레이가 아닌, 8.7인치 터치식 디스플레이를 사용했다. 높은 시인성 대비 좁은 화면은 다소 아쉬운 부분이다. 배치는 운전자 중심으로 배치된 스포티지 LPG와 달리 좌우에 통풍구를 하나씩 두고 중앙에 있다.

기어노브는 봉타입을 사용해 버튼식이나 다이얼식을 사용하는 최신 트렌드와 다소 거리가 있다.

두 차량의 트림은 각각 4개씩 동일하다.

스포티지 LPG는
▶트렌디 2538만 원
▶프레스티지 2714만 원
▶노블레스 2965만 원
▶시그니처 3284만 원
이다.

QM6 LPG는
▶ SE 2489만 원
▶ LE Signature 2779만 원
▶ RE Signature 3157만 원
▶프리미에르 3505만 원
이다.

가격차이는 일반 트림 기준으로 스포티지 LPG가 49만 원 더 비싸다. 하지만, 나머지 트림은 각각 65만 원, 192만 원, 221만 원씩 QM6 LPG가 더 비쌌다. 이처럼 기본 트림을 제외하고 신차인 스포티지 LPG가 더 저렴해서, 그동안 국내 LPG SUV 시장에서 홀로 입지를 다지고 있던 르노 코리아에게 판매량으로 적지 않은 타격을 줄 가능성이 있다.

지금까지 QM6 LPG 에겐 타이틀이 있었다. 바로 ‘도넛 탱크를 장착한 국내 유일 LPG SUV’다. 이 타이틀 덕분에 디자인이 최신 트렌드 대비 뒤떨어진다는 평가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판매량을 유지해온 원동력이었다.

하지만, 스포티지 LPG가 출시되면서, 그 타이틀은 하루아침에 사라졌다. 이젠 두 차량이 LPG SUV 판매량 1위 자리를 놓고 다퉈야 하는 상황이다. 과연 터줏대감인 QM6가 1위 자리를 차지할지, 신인으로 등장한 스포티지 LPG가 1위를 차지할지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르노 초비상!” 기아, QM6 보다 221만 원 저렴한 2천만 원 ‘이 차’ 출시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