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전 김건희 사진 공개한 日 교수 “그녀가 대통령 부인? 놀랐다”

https://cdn.moneycode.kr/2022/07/28153621/aef728cf-5cae-43f2-93db-52ca56f8c1d9.jpg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20년 전 사진이 공개됐습니다.

박유하 세종대 교수는 지난 27일 페이스북에 김 여사에 대한 ‘쥴리’ 의혹을 언급했는데요.

그는 “우연히 일본인 지인 페북에서 김건희 여사의 2002년 사진을 봤다”며 지인의 SNS 글과 김 여사의 사진을 캡처해 공유했습니다.

해당 사진은 일본 사진작가이자 도쿄예술대학에서 교수로 활동하고 있는 토키히로 사토가 올린 것인데요.

이틀 전 사토 교수는 자신의 SNS에 “2002년 하마다시 어린이 미술관에서 애써준 덕분에 시모노세키-부산-서울까지 카메라 투어를 진행했다. 그때 동행한 한국인 아티스트 중 김 씨 여성이 있었는데, 그가 무려 현 대통령의 부인이라는 정보를 듣고 너무 놀랐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김 여사를 둘러싼) 추문이 많은 것 같은데 그는 분명 아티스트였다”는 댓글도 달았는데요. ‘쥴리’ 의혹을 간접적으로 반박한 것.

사토 교수의 게시물을 공유한 박 교수는 “오래전 김 여사를 술집에서 봤다고 한 사람이 조사를 받았다는데, 검찰 결론이 어떻게 나든 김건희를 쥴리로 믿고 싶어 하는 사람들은 아마도 그 믿음을 지우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가 97년에 쥴리였다면 5년 후 이런 공간에서 이런 모습으로 보여지지는 않았을 거라고 나는 확신한다”며 “이 뜻밖의 인연은 분명 젊은 김건희가 자기 일(미술)에 충실했기에 만들어진 인연이다. 이제 좀 그만하자. 부끄럽지 않나”라고 덧붙였는데요.

한편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연맹 회장은 지난해 12월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1997년 5월 서울 강남의 라마다 르네상스호텔 나이트를 방문했다가 당시 ‘쥴리’라는 예명을 쓰는 김 여사로부터 접대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후 명예훼손 혐의로 여당에 고발 당했는데요. 이에 지난 27일 서초경찰서에서 첫 조사를 받았습니다.

<사진출처= 토키히로 사토 SNS, 뉴스1>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