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 전 증후군 완화에 추천되는 ‘이 식단’

https://cdn.moneycode.kr/2022/07/29105633/re.jpg

시리즈카드뉴스
[카드뉴스]
생리 전 증후군 완화에
추천되는 ‘이 식단’
헬스컨슈머
2022.07.26. 15:11 2 읽음

1
[헬스컨슈머]
지중해식 식단이 여성의 생리 전 증후군(PMS) 완화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2
최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은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원 교수팀이 발표한 ‘생리 전 증후군, 식생활 패턴과 지중해식 식단의 연관성’이라는 제목의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해당 연구 내용은 영양학 학술지 ‘뉴트리언츠’ 최근호에 실렸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3
교수팀은 2021년 9월 20~49세의 가임기 여성 262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들 가운데 생리 전 증후군을 겪는 비율은 3명 중 1명꼴인 34.7%였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4
교수팀은 이들 여성의 식품 섭취 패턴을, 전통적 식사 그룹(곡류와 생선이나 고기류 등의 동물성 단백질 식품, 채소류 등으로 골고루 식사하는 그룹), 고기와 술 섭취 그룹(붉은색 고기와 주류의 섭취가 많은 그룹), 빵이나 스낵류 섭취 그룹(주로 탄수화물 섭취 그룹)으로 분류해 그룹별 생리 전 증후군 발생 위험을 비교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5
그 결과, 빵이나 스낵류를 섭취하는 그룹의 경우 전통적 식사 그룹보다 생리 전 증후군을 겪을 위험이 2.6배 높았다.

교수팀은 “정제된 밀가루로 만든 빵과 나트륨이 많이 든 스낵의 섭취는 혈중 마그네슘 수치를 낮출 수 있다”며
“생리 전 증후군을 앓는 여성의 혈중 마그네슘 수치가 낮았고, 마그네슘 보충 후 생리 전 증후군 증상이 완화됐다는 연구 결과가 제시돼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6
이처럼 생리 전 증후군은 식사습관과 상당한 연관성이 있다.

2020년 ‘뉴트리언츠’에 발표된 스페인 학자의 지중해식 식단과 여성의 생리와의 관련성 연구에서는 지중해식 식단으로 섭취하지 않는 여성의 생리 주기가 더 길게 나타난 바 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7
아랍에미리트에서 수행된 연구에서도 고열량과 지방, 설탕, 소금을 많이 섭취하는 여자 대학생에서 생리 전 증후군 유병률이 더 높았다.

이 교수는 “국내에서도 최근 생리 전 증후군을 호소하는 여성이 증가하고 있다”며
“증상 완화나 개선에 도움이 되는 식단에 관한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게티이미지코리아

헬스컨슈머가 추천하는 글»김해 냉면집에서 30여 명 집단 식중독… 60대 남성 사망

»김해 냉면집에서 30여 명 집단 식중독…원인은 ‘이것’

»‘개구리 급식’ 납품업체, 해썹 ‘부적합’ 판정…

»영·유아용 치아발육기에서 녹물 발생…판매사, 자발적 리콜 결정

»코골이 치료 양압기, 효과 어느 정도인지 봤더니…‘깜짝’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