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려라 하니’ 고은애가 흑인비하?…’프사’했다가 해외팬에 사과한 女아이돌

https://cdn.moneycode.kr/2022/07/29105124/8efe7ac1-65f7-40d6-9fbc-2487f990a884.png

‘이달의소녀’ 이브가 흑인 비하 논란에 사과했습니다.

이브는 지난 28일 공식 유료 팬덤 플랫폼 팹(FAB)에 사진을 올렸씁니다. 그는 알레르기 반응으로 입술이 퉁퉁 부어 오른 사진을 공개했는데요.

팬들은 이브의 사진을 보고 놀라며 농담을 주고 받았죠. 그 중 한 팬이 만화 ‘달려라 하니’ 속 캐릭터 고은애의 입술과 비슷하다고 했는데요. 이브는 팬이 보내준 사진이 재미있어서 프로필 사진으로 바꿨습니다.

하지만 ‘달려라 하니’를 잘 알지 못하는 해외팬들의 반응이 심상치 않았는데요. 해외팬들은 고은애 캐릭터의 곱슬머리, 두꺼운 입술 등이 흑인을 비하하는 인종차별적 의미가 담겨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이브는 프로필 사진을 자신의 셀카로 다시 바꿨는데요.

팬들에게 “제가 아까 고은애 캐릭터를 프사로 해서 많이 속상하셨군요”라며 사과 글을 올렸습니다.

이브는 “저는 ‘달려라 하니’라는 만화가 한국의 고전 만화였기에 사용했던 것인데 불쾌감을 살 수 있따는 생각을 못 햇네요. 속상하신 여러분께 사과를 전해요. 다음부터는 캐릭터를 사용하기 전에 오해를 살 수 있는 요소가 있는지 한번 더 확인할게요”라고 전했습니다.

한국팬들 사이에서는 “지적이 과하다”는 반응인데요.

그도 그럴 게, 고은애는 국내에서 매우 유명한 캐릭터죠. 국내 방송에서 코스프레 패러디도 종종 볼 수 있었는데요.

한 네티즌은 “곱슬에 입술 두꺼운 사람은 아시아인에도 있을 수 있다. 원작가가 그려낸 캐릭터 특징일뿐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출처=이달의소녀 인스타그램, 트위터, ‘KBS 옛날티비’ 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