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중충할 때 생각나는 마라탕&새우 꿔바로우 맛집

https://cdn.moneycode.kr/2022/07/29113236/FDS-5.jpg

안녕하세요, 아꾸입니다!

날이 우중충할 때 제일 먼저 생각나는 음식이 저에게는 마라탕이거든요.

지난주에는 유튜브 영상으로 봤던 ‘소림마라‘의 마라탕과 시그니처 메뉴라고 되어 있던 크림 통새우 꿔바로우를 주문해봤는데요.

인천 부평 맛집으로 추천해 드리고 싶을 정도로 맛이 제 취향 저격이었어요.

솔직 리뷰 공유해 드릴게요:)

소림마라 마라탕, 크림통새우꿔바로우
내돈내산 솔직 리뷰 [인천/부평 맛집]

마라탕은 한 번도 직접 가서 먹어본 적이 없어요.

소림마라는 다음에는 가게로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던 곳인 것 같아요.

인천 부평에도 있지만 다른 지역에도 있는 프랜차이즈입니다.

마라탕은 1인분(10,000원)으로 주문했지만 추가한 재료들이 꽤 있었답니다.

그리고 시그니처 메뉴인 크림 통새우 꿔바로우는 미니 사이즈(12,000원)로 주문했어요.

더 큰 걸로 시킬걸 그랬나 하는 후회가 들었네요.

진짜 JMT였거든요.

콜라는 리뷰 이벤트였고,

반찬으로 단무지가 함께 구성되어 있습니다.

매운맛은 4단계(매운맛+얼얼한 맛)로 선택했고요.

갑오징어 완자와 얼린 두부, 튀김 두부, 백목이 버섯까지 추가했어요.

소림마라에서는 마라탕 기본 재료를 직접 선택할 수 있게 되어 있지는 않아 먹기 싫어하는 재료들까지 들어가 있다는 게 단점이었어요.

아! 참고로 저는 마라탕에 고기를 추가하지 않았습니다.

딱히 없어도 될 것 같아서요.

그래도 국물은 끝내줘요~

마라향을 엄청나게 좋아하는 분들은 오히려 조금 더 진했으면 하실 수도 있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딱 적당해서 좋았어요.

맵기는 아주 매웠답니다.

제가 맵찔이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엄청 잘 먹는 편은 아니어서요.

마라탕에 들어가는 두부 종류는 다 좋아하지만 소림마라의 튀김 두부는 대박이예요 bbbbb

숙주와 다양한 버섯들, 청경채까지 야채들이 많아서 좋고, 포두부가 진짜 많이 들어가 있었어요.

면은 거의 종류별로 다 들어간답니다.

옥수수 면과 실당면, 넙적 당면, 중화 당면까지 아주 다양하게 들어가 있어서 건져 먹는 재미가 쏠쏠했어요.

갑오징어 완자가 갑이지~ㅎㅎ

마라탕 재료들 중에서 제일 좋아라 하는 백목이예요.

야들야들하니 목구멍으로 그냥 넘어가요.

크림 통새우 꿔바로우입니다.

항상 고기로만 봤는데 요즘 이가 아파서 질기거나 딱딱한 걸 잘 못 먹거든요.

새우면 좀 더 괜찮겠다 했는데 쫄깃 탱글 해서 식감이 훨씬 나아요.

크리미 하기도 하고 새콤한 게 중식집에 크림 새우 느낌이더라고요.

튀김옷이 쫀득하니 완전 제 취향이에요!

개인적으로는 보통의 꿔바로우보다 훨씬 맛있었답니다.

소림마라 마라탕 자체는 기존에 제가 자주 즐겨먹던 단골집보다는 그렇게 특색 있고 맛있다는 느낌은 없었어요.

하지만 크림 통새우 꿔바로우는 정말 JMT!!

점점 사라지는 게 아쉬울 정도였다니까요.

주변에 이 가게가 있다면 꼭 드셔 보셨으면 좋겠어요:)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