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에서 밥 먹고, 걸레 빠는 수도로 씻는 ‘대학교’ 청소노동자들

https://cdn.moneycode.kr/2022/07/30010623/c4124595-b932-43b5-9e9e-f4c53be74a7e.jpg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땀이 흐를 정도의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대학교의 청소노동자들은 무더위 속에서 씻을 곳도 쉴 곳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29일 MBC에서는 대학교의 청소노동자들이 처한 실태를 보도했는데요.

연세대학교 송도 국제캠퍼스 시설관리동.

2층의 여자 화장실 문에 ‘미화 창고’라고 쓴 종이가 붙어 있는 곳을 들어가자, 화장실 세면대 위에 물 끓이는 기계가 있습니다.

변기 옆으로는 냉장고와 전자레인지가 놓여 있었죠.

휴게실이 없어, 이용자가 없는 화장실을 대신 쓰고 있다는 것인데요.

청소노동자는 변기와 세면대 사이 좁은 공간에서 도시락을 먹고 있었습니다.

이곳에서 잠깐씩 쉬고, 먹고, 식사도 하고 있다고 했죠.

학내에 별도의 청소노동자 샤워시설도 없어, 노동자들은 화장실 안에서 물수건을 이용해 땀을 식혔는데요.

수도권에 집중호우가 쏟아진 2주 전, 서울여자대학교의 한 청소노동자 휴게실은 물에 잠겼습니다.

배수구 바로 앞에 있는 휴게실로 빗물이 들어온 것이었죠. 이렇게 침수된 게 올여름에만 벌써 세 번째라고 하는데요.

이 학교 청소노동자들도 땀을 씻어내려면 화장실밖에 갈 곳이 없어, 대걸레를 빠는 곳에 숨다시피 해 씻는다고 했죠.

고려대학교 상황도 좋지만은 않았습니다.

창문도 없는 좁은 공간. 6명의 청소노동자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었습니다.

걸어서 10분 거리의 다른 건물에 샤워실이 있지만, 먼지 가득한 지하에 위치해 있었는데요.

국회 교육위원회를 통해 서울 주요 사립대학의 샤워실 실태에 대한 자료를 요청했지만,

제출한 학교 8곳 가운데 2곳은 샤워실이 아예 없었습니다.

13개 대학 청소노동자들은 최소한의 휴게실과 샤워시설, 또 최저임금 수준인 시급을 ‘440원’ 올려달라는 집회를 4개월째 이어가고 있는데요.

그러나 연세대와 카이스트 등 10개 대학은 하청업체가 관장할 일이라며 묵묵부답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영상 출처=MBC>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2
+1
6
+1
0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