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나한테 남자 없어, 왜 번호 안 따여?”…이영지 칭찬에 한탄한 선미

https://cdn.moneycode.kr/2022/07/30130623/4b8d56a1-f8b8-4748-bdcf-8744397d42a8.png

가수 선미가 “장미 같은 사람”이라는 칭찬에 한탄으로 대응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차린 건 쥐뿔도 없지만’에는 그간 출연했던 스타들의 비하인드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영상 속 선미는 영지를 칭찬했는데요. “영지는 지금 현 시대에 우리가 가려워하는 부분들을 긁어주는, 효자손이자 바디 필로우 같은 존재”라고 치켜세웠습니다.

그러자 영지는 “그럼 나도 하나 가도 돼? 왔으니까 간다”라며, “언니는 장미 같은 사람이야. 장미는 찔리면 아프다는 걸 알면서도 한번 찔려보고 싶어”라고 화답했습니다.

선미는 “근데 왜 나한테 남자 없어?”라고 되물었는데요. 선미는 “문제는 연락이 안 와. 번호를 안 따여!” 라고 호소했습니다.

영지는 “언니가 밖에 나가 번호 따이는 것도 이상한 거 아니냐. 언니 자기 객관화가 지금 안 되는 거 같아. 언니가 선미야. 언니가 강남에 갔어. 예쁘다고 하면서 지나가지 누가 언니한테 연락처 달라고 그래”라고 항변했습니다.

이에 선미는 “근데 (내가) 철벽을 치는 것도 있긴 하다. 맞아 맞아”고 납득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선미의 이상형은 무엇일까요? 선미는 “진짜로 없긴 한데, 나 약간 얼굴 긴 사람을 좋아하는 것 같아”라고 말했습니다. 베네딕트 컴버배치, 맷 데이먼, 라이언 고슬링, 라이언 레이놀즈 등이 이상형이라고 하네요.

영지는 “이 언니 안되겠다. 얼굴 긴 게 문제가 아니라, 할리우드 상을 좋아하네. 수염도 (넓게) 있어야 해”라고 말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