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3개월 만에 벤츠 광고 꿰찬 신인 모델의 정체(ft.라방 여신)

https://cdn.moneycode.kr/2022/07/31132121/c22f0864-f5a2-4fce-b4fe-fc8a54c27e3f.png

벤츠 더 뉴(The new) EQB 사전 홍보영상 모델로 가상인간이 발탁됐습니다.

자이언트스텝은 31일 이솔이 100% 풀(Full) 3D와 언리얼 엔진으로만 제작한 벤츠 영상에 등장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은 지난 12일 공개된 바있는데요.

이솔은 검은 민소매티에 초록빛깔의 바지, 워커로 스포티한 매력을 드러냈죠.

그런데 그에게는 특별한 점이 있었는데요. 사람이 아닌 가상인간이었습니다.

최근 가상인간을 브랜드 모델로 종종 볼 수 있는데요. 보통 실제 모델의 움직임을 사전에 촬영하는 모션캡처 등의 기술을 썼습니다. 대역 모델 위에 얼굴만 컴퓨터그래픽(CG)을 합성하는 것.

이솔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사전 촬영 없이 제작됐습니다. Full 3D와 리얼타임 엔진만으로 구현된 ‘리얼타임형 버추얼휴먼’이죠. 전신이 데이터로 정교하게 짜여있는데요.

광고에서는 제품, 공간뿐아니라 모델까지 이를 통해 제작돼 기존 대비 인력, 비용, 시간을 크게 절감할 수 있었죠.

자이언트스텝 측은 “빠르게 성장하는 리얼타임 콘텐츠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가상인간의 외형과 움직임을 고도화하는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 다양한 인종, 체형, 성별의 ‘완전 자동화 버추얼휴먼’을 구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솔은 지난 5월 네이버 라이브 방송을 통해 쇼호스트로 등장했는데요. 자연스러운 모션, 비주얼로 화제를 모았습니다.

<사진출처=자이언트스탭, 네이버 라이브 방송>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