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kg는 벅찬 몸무게”…10kg 쪘다가 뺀 산다라박의 소식하는 법

https://cdn.moneycode.kr/2022/08/01085131/21c383aa-3a4b-4bbe-99c6-ad1cf998309c.png

연예계 대표 ‘소식좌’ 산다라박이 소식하는 법을 알려줬습니다.

비보 티비 유튜브 채널에는 지난 28일 김숙과 송은이의 ‘비밀보장’ 클립이 올라왔습니다. 이날 소식하는 법을 궁금해하는 사연자가 있었는데요.

김숙과 송은이는 소식좌로 유명한 산다라박에게 전화를 연결했습니다. 소식하는 법을 물어보기 위해서였죠.

송은이는 산다라박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하며 김숙 덕분에 10kg가 쪘던 일을 언급했습니다. 산다라박은 “그때 한참쪘다.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다. 그때로”라고 답했는데요.

당시 산다라박의 몸무게는 47kg였습니다. 원래 38kg정도 나갔지만, 10kg가 증량된 건데요. 그는 “제가 키도 작다. 저한테는 (47kg가) 되게 벅찬 몸무게였다”라고 털어놨죠.

이어 10kg를 다시 뺀 비결을 밝혔는데요. 그는 “스트레스를 받다가 입맛이 뚝 떨어졌다”라면서 “독립한 것도 한몫했다. 하루에 바나나 하나로 버텼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죠.

소식하는 법을 묻자 “방법을 많이들 물어본다”라고 입을 열었는데요. 그러나 산다라박도 방법은 몰랐습니다. 그저 목구멍이 닫혀있어 많이 먹을 수 없다고 ‘모태 소식좌’의 면모를 보였죠.

다만 1가지 방법이 있었는데요. 그는 “큰 상처를 받으면 된다. 차이면 그 슬픔에 1달은 거의 밥을 못 먹기 때문에 쭉쭉 빠진다”라고 설명했죠.

하지만 김숙과 송은이는 이 방법에 공감하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한 네티즌은 “새벽에 잠이 안 와서 야식 먹으며 영상 보는 중이다. 산다라박의 방법을 듣자하니 이번 생을 틀린 듯하다”라고 댓글을 남겨 공감을 더했습니다.

<사진출처=산다라박 SNS, 비보 티비 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