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상남자 드림카” 랜드로버, ‘이 차’ 공개하자 역대급 디자인 환호성

https://cdn.moneycode.kr/2022/08/01105856/cd.jpg
ⓒ랜드로버

최근 랜드로버는 오프로드 명가다운 모습을 보여 소비자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그동안 세련된 디자인의 SUV 차를 내놓던 이곳에서 클래식한 모습의 헤리티지를 복원한 것이다. 새로운 신차의 이름은 Classic Defender Works V8 Trophy II(이하 디펜더 트로피)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글로벌 오프로드 및 탐험에 대한 전통을 기리기 위해 내놓은 것이다.

다만 이 모델은 25대 한정판이다. 우리나라로 치면 현대차 갤로퍼를 복원해 한정판으로 판매하는 느낌이다.

ⓒ랜드로버

이 차는 디펜더 라인업 중 최신 모델을 베이스로 만든 게 아니다. 2012~2016년 출시되었던 구형 디펜더를 바탕으로 개발됐으며, 클래식 전담팀이 따로 붙어 엄격한 기준 아래 여러 가지가 재구성됐다. 25대 한정이라는 이야기는 양산 라인이 아닌 별도 전문 인력이 한 땀 한 땀 맞춤 제작을 진행했다. 실제로 부품 조달, 조립, 커스터마이징 과정에 사람의 손길이 담겨 있다.

ⓒ랜드로버

이 차의 겉모습은 과거의 향수를 불러올 만한 디자인이지만, 파워 트레인은 최신형이다. 무려 5.0리터 V8 가솔린 엔진이 탑재 돼, 405PS – 52.5kg·m의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여기에 변속기 1위 제조사, 독일 ZF의 8단 변속기가 맞물렸다.

ⓒ랜드로버

디펜더 트로피엔 강력한 파워트레인 외에도 전용 서스펜션, 브레이크, 스티어링 기능이 들어가, 모든 지형을 돌아다닐 수 있다. 또, 왜건 타입 또는 더블 캡 픽업 모델을 선택할 수도 있다. 심지어 타이어가 잠길 만큼 깊은 하천도 건널 만큼의 도하 능력을 갖췄다.

ⓒ랜드로버

외관 디자인을 살펴보면 고유의 각진 차체에 카모플라쥬 패턴의 외장 디자인이 반영됐고, 나머지 부분은 블랙&화이트로 깔끔한 인상을 구현했다. 이러한 컬러 덕분에 각각의 디자인 포인트들이 서로 대비되어 돋보인다.

ⓒ랜드로버

전면부를 보면 오프로드의 정석을 보는 듯하다. 무광 타입의 보닛에 오프로드 타입의 범퍼가 달려 있으며, 차량 견인 등을 위한 별도 고리가 노출되어 있다. 요즘은 앞 범퍼 안에 숨겨놓는 게 보통인데, 오프로드 성향을 강조하기 위해 일부러 드러냈다. 참고로 보닛을 검게 한 이유는, 주행 중 햇빛 반사로 눈부시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다.

상단엔 강력한 조명을 발산할 수 있는 LED 서치라이트가 1.27m 길이로 촘촘히 박혀있고, 헤드램프는 동그란 형태로 과거 짚차에서 주로 보던 디자인을 채택했다.

ⓒ랜드로버

측면부는 디펜더의 성향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클래식함이 돋보이는 각진 루프라인에 험로 주행을 고려한 돌출된 휠 아치, 그리고 타이어에서 튀는 진흙, 돌 등이 주변으로 퍼지지 않도록 막는 머드가드까지 기능에 충실한 모습이다.

휠 디자인의 경우 18인치 사이즈에 올 블랙 하이그로시 디자인이 적용됐다. 타이어 및 휠 디자인을 통해 묵직한 인상을 느낄 수 있다. 또한 차 윗부분엔 각종 짐을 실을 수 있는 루프랙이 있는데, 오지 탐험에서나 볼 법한 프레임으로 짜여 있어 와일드하다. 루프랙에 올라가려면 차 후면에 있는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면 된다.

ⓒ랜드로버

후면 디자인은 클래식함 그 자체다. 2차 대전 이후 등장한 짚차처럼 투박하며 오직 기능에 충실한 것 같은 모습이다. 동그란 후방 안개등, 리어램프, 후진등이 달려 있고, 차에 장착된 타이어와 동일한 스페어타이어가 매달려 있다. 또, 범퍼 하단엔 별도 견인바가 달려있어 어떠한 짐도 실어 나를 수 있다.

ⓒ랜드로버

디펜더 트로피의 인테리어는 고급스러움 그 자체다. 고가의 레카로 스포츠 버킷 시트가 장착되어 있고, 고품질의 흑백 윈저 가죽(나파 가죽)으로 감쌌다. 시트와 대시보드엔 콘트라스트 스티칭이 적용되어, 깔끔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잘 살렸다.

참고로 내장재는 전부 수작업으로 제조되고 장착되는 만큼 일반 양산 모델에서 느낄 수 없는 고유의 감성을 가지고 있다.

ⓒ랜드로버

한편 1열 대시보드 가운데에는 엘리엇 브라운에서 제공한 맞춤형 시계가 장착됐다. 한정판인 만큼 시계 수집가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 앨리엇 브라운은 디펜더 트로피에서 영감을 얻은 한정판 시계를 따로 출시할 예정이기도 하다.

이처럼 독특한 내외관을 구현하려면 그동안 사설 업체에 맡기는 방법밖에 없었다. 특히 디펜더 트로피처럼 25대 한정판인 경우 돈이 있어도 구매를 못하는 경우가 많다. 랜드로버는 기존 고객들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2022년 말 즈음 디펜더 트로피 느낌의 정품 액세서리를 출시할 예정이다.

그렇다면, 이 차의 가격은 얼마일까? 영국을 기준으로 했을 때 22만 5천 파운드, 우리 돈 3억 5천만 원 정도부터 시작한다. 상당히 비싸다고 생각되겠지만 한정판 모델의 희소성과 이를 만들기 위한 노력값으로 생각하면 될 것이다.

“여름철 상남자 드림카” 랜드로버, ‘이 차’ 공개하자 역대급 디자인 환호성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