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보기 힘든 멋진 엄마

https://cdn.moneycode.kr/2022/08/01122214/gh.jpg

공공장소에서 아기가 우는 모습을 본 적이 있나요?

아기라 물론 울 수 있지만 아무렇지도 않게 방치하는 부모들의 행동 때문에 눈살을 찌푸린 적이 있을 것입니다.

그런 부모들과 다른 한 엄마의 행동이 박수를 받고 있습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아이의 엄마의 행동을 칭찬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게시글에 따르면 서울과 샌프란시스코행 비행기에 네 달된 아기와 엄마가 탔습니다.

이 엄마는 비행기에서 아기가 시끄럽게 울 경우를 대비해 200개가 넘는 선물을 준비했습니다.

선물 꾸러미 안에는 간단한 요깃거리와 사탕 그리고 귀마개가 들어있었습니다.

그리고 선물 꾸러미에는 이런 내용이 적혔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4개월된 준우입니다. 오늘 엄마, 할머니와 함께 미국에 있는 이모를 보러 가고 있습니다.’

‘제 생에 첫 비행이라 조금 긴장되기도 하고 무섭습니다. 그건 제가 울거나 소란을 피울 수도 있다는 의미입니다.’

‘저는 침착하려고 노력할 것이지만 약속 드릴 수는 없습니다. 제 목소리가 너무 크면 사탕을 드시고 귀마개를 사용해주세요.’

‘즐거운 여행이 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작은 행동이지만 승객들을 배려한 마음이 돋보이는 편지였습니다.

네티즌들은 “현명한 엄마다”, “부모의 품성이 올바르니 아이도 훌륭하게 자랄 것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아이돌 갤러리 에디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