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한 음식 팔았어요” 카레집 저격한 SNS 글, 거짓이었다

https://cdn.moneycode.kr/2022/08/01125121/4bffa7e8-92b5-4909-b1f9-d6b7f34abc33.jpg

“오늘(7월 31일) 타임스퀘어 영등포점 토끼정에서 카레 드신 분 식중독 증상 있으면 신고하세요” 

지난달 31일 주요 SNS, 온라인 커뮤니티를 떠들썩하게 만든 트윗이 있습니다.

한 트위터리안이 ‘공익적 목적’이라고 밝힌 이 게시물에는 유명 카레집이 상한 음식을 판매했다는 주장이 적혔는데요.

그는 또 “(해당 지점에서) 상한 음식 판매했고, 담당 매니저가 제가 따진 뒤에야 상했다고 인정했다”고 첨언했습니다.

문제의 SNS 글은 일파만파 번졌습니다. 특히 이 트위터리안이 특정 지점을 거론했고, ‘공익’을 위해 글을 게시했다고 한 터라 논란이 거셌는데요.

이와 관련, 조선닷컴은 같은 날 점장 A 씨와의 전화 인터뷰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A 씨 측은 해당 트윗 존재를 인지한 상태. 다만 “저희는 상한 카페를 판 적이 없다”고 반박했는데요.

그는 트윗 작성자가 이날 홀로 매장을 방문한 20대 여성일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A 씨는 “트윗 작성자로 예상되는 손님이 토끼정 카레를 주문하셨는데 음식에 신맛이 난다고 했다”며 “바로 주방에서 확인했는데 전혀 문제가 없었다. 그렇기 때문에 카레가 상했다고 말한 직원이 없다”고 떠올렸는데요.

매장 측은 음식 맛에 불만을 표한 손님에게 새로 카레를 만들어 제공했습니다.

A 씨는 “심지어 손님은 새 카레를 다 드셨다”면서 “계산할 때 돈 안 받겠다고 했는데 ‘왜 진상 취급하냐’고 해서 돈도 받았다”고도 했는데요.

사태가 원활히 끝난 줄 알았지만 이 같은 SNS 글이 올라와 당황스럽다고.

같은 시간대 판매한 카레는 총 60그릇. 상한 카레를 팔았다면 다른 손님들 또한 항의했을 거라고 항변했는데요.

A 씨는 “왜 식사 잘 하시고 저런 글을 쓰셨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당장 구청에서 조사한다고 하면 받을 수 있다”고 억울해했습니다.

한편 카레집을 저격한 트윗은 논란이 일자 삭제된 상태입니다.

한편 누군가를 비방할 목적으로 사실이 아닌 소문을 퍼뜨리면 사이버 명예훼손 혐의로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픽사베이. 일부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