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잘 버는 아내, 부부관계 안 해줘서…” 서장훈 버럭한 남편 고민

https://cdn.moneycode.kr/2022/08/02093621/f0bce8e7-a4c7-47fb-9063-7c30a1278041.jpg

방송인 서장훈이 ‘능력자’ 아내가 불만인 남편 고민에 버럭했습니다.

지난 1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아내와 24시간 붙어 있다는 장민철(42) 씨 부부가 출연했습니다.

그는 헤어 디자이너인 아내 이지은(37) 씨와 충남 논산의 한 미용실을 운영 중인데요. 경영은 남편이, 실무는 아내가 맡고 있다고.

장 씨는 “아내가 예쁘고 일도 너무 잘해서 수입도 높다”면서도 “밑그림을 그려준 건 저인데 손님들이 ‘셔터 맨’이라고, 전생에 나라를 구했냐는 소리를 너무 많이 듣는다”고 토로했는데요.

이어 “지금까지 힘들게 살았는데 그런 소리를 들으니까 억울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알고 보니 두 사람은 이미 한 번씩 아픔을 겪고 만난 재혼 부부. 슬하에 딸 1명, 아들 1명을 두고 있는데요.

이 씨 홀로 했던 미용실에 남편이 투자해 직원 12명, 연 매출 6억 원을 벌어들이는 업체로 성장했습니다.

장 씨는 “그럼 미용실을 나가지 말라”는 MC들 조언에 “아니다. 할 게 많다. 고객 관리도 해야 하고”라고 말해 야유를 받았는데요.

서장훈은 “사장이든 아니든 뭐가 중요하냐. 내 아내가 사람들한테 인정 받고 사업 잘 풀리면 좋은 일 아니냐”며 “이번 기회에 사장을 아내로 바꾸고 넌 실장 해라”고 밝혔습니다.

그런가 하면 뜻밖의 고민도 이어졌는데요. 일과 육아로 인해 부부관계가 소홀해진 것.

장 씨는 “저도 남자다 보니 새벽에 ‘오늘 넘어와’ 하면 ‘못 넘어가’ 톡이 온다”고 불만을 표출했습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남편이 착하고 일도 열심히 하고 다 좋은데 눈치가 드럽게 없다. 와인이라도 준비하고 분위기를 만들어야 하지 않느냐”고 팩폭을 날렸는데요.

이에 남편이 “아이가 (신생아라) 예민하다. 화장실 물도 못 내린다”고 하자 “물도 못 내리는데 뭘 넘어오라고 하냐”고 버럭 소리를 질렀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KBS Joy>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2
+1
26
+1
17
+1
65
+1
30

51

  1. 여자하나 간수 못해서 이혼한 장훈아
    니가 그리 못나게 구니 여자가 너랑 붙어있고 싶겠냐
    꼴에 남에 가정사에 감놔라 배놔라까지 하네 ㅉㅉ

    응답
  2. 서장훈씨 남자의 지위를 어디까지 추락시켜야 속이 풀리시려나요? 돈두 있으면서 구질구질하게 그런방송 하구 싶어요? 여자들 비위 맞추면 여자들이 좋아해 주던가요?
    혼자 더잘먹고 잘살려고 같은남자들 팀킬하네

    응답
  3. 부부관계 안하는게 아니라 못 하는건 여자도 똑같아요 왜 서장훈만 욕하고 남자가 외도 안했다고 칭찬하는 댓글 어이가 없네 여자가 같이 일하고 끝나고 집에 가서는 아기 재우고 얼마나 피곤한데 관계가 중요해

    응답
  4. 서장훈
    주관도 뚜렷하고 상식도덕 명쾌하던데. 왜들 욕하시는지
    딱딱 맞는 말만 하던데
    물론 방송에서만 봤으니 개인적인 가치관이야
    다 알수없는 없지만
    볼수록 참 괜찮은것 같던데요

    응답
  5. 서장훈씨 가끔 방송보고 있는 사람입니다.
    늘 어쩜 그렇게 맞는 말만 시원시원하게 하십니까,
    방송 보면서 살아가면서 도움도 많이 된답니다.
    힘내시고 앞으로도 쪽집게 같은 말씅 기대해봅니다.^^

    응답
  6. 서장훈 니나 잘해라 이혼이나 한 주제에 누구나 불만은 있는 것이고 돈 잘 벌면 뭐 다 잘 하는 거냐 꼴에 남자라고 여자 편드냐 그리고 누가 부부 관계 하면서 매번 이벤트 하듯이 와인 주비 하고 그러냐 니나 잘해라 장후나

    응답
  7. 남자나 여자나 성적욕구를 풀지 못하면 둘중하나는 삼천포로 빠질수 있다 갓난아이 때문에 힘들지만 요령것 사랑을 나누면 되는 문제고 장훈씨는 남자나 여자나 돈잘번다고 다 넘어가고 참아야 하는 말 같지도 않은 소리는 안했으면 한다
    남일이라 말쉽게 하는데 그러다 바람나고 떠나는거야

    응답
  8. 어이그~ 철딱서니없는× ×
    물어보긴 잠잘때 하고프면
    그냥 둘이 기차놀이하면 될껄
    아이가 일으나 뭐해 물으면 기차놀이한다 말하면 되지 칙칙폭폭

    응답
  9. 사연자들 이미 답정너잖아. 뭘해도 못한다고 자들이 답을 정해놓고 하소연처럼 물어 보네. 아내가 안해줘. 분위기 만들여건안됨. 애가 예민한. 물소리도 못냄. 지들 숨소리는 어쩌란 건지.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