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전 대신 파전이…” 주문 오류 따졌더니 “시키지 마” 화낸 업주

https://cdn.moneycode.kr/2022/08/03085121/d3e9a23a-2203-4f45-951b-6d80ad8571d2.jpg

인천의 한 음식점에서 배달 주문한 손님이 작성한 불만 글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여성시대’에는 최근 해산물 음식점 관련 후기가 올라왔습니다.

작성자 A 씨는 지난달 31일 배달 앱을 통해 오징어 물회, 김치전 등을 주문했는데요.

이곳은 평소 그가 자주 이용해왔던 업체. 다만 김치전이 아닌 파전이 온 터라 해당 음식점에 전화해 시정을 요구했습니다.

이를 들은 업주 B 씨는 “아니다. 김치전 부치는 걸 내가 봤다”고 답했는데요. 또 A 씨가 보낸 음식 사진을 확인하고는 “저거 김치전 아니냐?”고 주장했습니다.

황당함을 느낀 A 씨가 “단골집이라 김치전을 몇 번 먹었는데 무슨 소리냐. 파전 못 먹는데 어떻게 할 거냐”고 따지자 B 씨는 “다음부터 다시는 시키지 말라”고 엄포를 놨는데요.

이에 열받은 A 씨는 배달 앱 측에 전화해 주문 취소를 요청했습니다. 배달 앱 측이 업주와 통화 후 부분 환불을 제안해 받아들였다고. 하지만 약속한 시간이 반나절 이상 지났음에도 입금이 되지 않았다는 게 손님의 주장.

배달 앱을 통해 재촉한 끝에야 김치전 가격인 1만 3,000원이 아닌 1만 1,700원을 받을 수 있었는데요. 입금자명엔 ‘겁나 아깝다’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분노한 그는 “장사할 멘탈이 안 되면 접어라. 고객 돈 도둑질하면 남는 게 있느냐”며 “메뉴 실수에 인정도 안 하고 약속도 안 지켰고 맛도 없다”고 리뷰를 남겼는데요.

이에 B 씨는 “목소리, 말투가 안 예쁘면 마음이라도 예뻐야지. 건방진 개(것)”이라고 사장님 댓글을 달았습니다.

A 씨의 음식점 배달 후기는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됐습니다.

대다수 네티즌들은 믿기 힘든 업주의 대응을 비판했는데요. 사태가 공론화되면서 배달 앱 검색어에 문제의 음식점 상호명이 등장했습니다. 또 일부는 카카오맵에 별점 테러를 했습니다.

한 네티즌은 B 씨가 적은 또 다른 인신공격성 댓글을 공유했는데요. 업주는 손님이 올린 사진에 손이 포착되자 “손이 좀 통통하신 듯, 몸매도?”라는 글을 남겨 논란을 더했습니다.

디스패치는 3일 음식점 측 의견을 묻기 위해 수차례 전화통화를 시도했으나 연결이 되지 않았습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