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 앞바다서 집트랙 체험한 父… 안전 장치와 충돌, 사지가 마비됐습니다”

https://cdn.moneycode.kr/2022/08/03000622/765d496f-2ef8-4f52-858e-ab594fb52621.png

“‘쾅’ 하는 소리가 나서 아빠를 딱 봤는데…”

2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경남 창원시 진해 앞바다에서 집트랙을 타던 60대 남성이 안전 장치와 충돌, 사지가 마비되는 중상을 입었습니다.

이날 공개된 제보 영상에는 한 남성이 들 것에 누워있는 모습이 담겼는데요. 머리에 상처를 입은 그는 심한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피해자인 60대 남성은 아내와 함께 집트랙 체험에 나섰는데요. 당시 1킬로미터 넘게 내려오다 도착지에 가까워지자 속도가 줄었습니다. 이때 반대편에서 빠른 속도로 다가온 견인장치가 그대로 집트랙을 들이받았는데요.

견인장치는 탑승객 앞에서 멈춘 뒤 집트랙을 도착지까지 끌어주는 역할을 합니다. 하지만 사고 당시에는 속도를 줄이지 않고 그대로 충돌한 건데요.

강항 출돌음과 함께 남성은 크게 위아래로 휘청거렸습니다. 충격으로 눈과 목을 크게 다친 남성은 척추신경까지 손상, 모든 팔과 다리를 움직일 수 없게 됐는데요.

현장에서는 안전요원조차 없었다는 증언도 나왔죠. 집트랙 업체 측은 바로 운행을 중단, 잠정 휴장에 들어갔는데요. 또 이번 사고 원인에 대해서는 강한 바람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피해자 가족은 “같은 시간대에 탔는데 왜 한 명한테만 바람이 작용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라고 분통을 터뜨렸는데요.

현재 집트랙을 관리하는 부처도, 안전규정도 없어 관리 사각지대에 있는 상황. 이에 최근 3년 동안 발생한 집트랙 사고는 170건이 넘는데요.

전문가는 “안전 승인이나 점검이 제대로 만들어지지 않다 보니까 자꾸 이런 상황이 벌어지는 거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뉴스데스크>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