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에 좋은 ‘포도’ 껍질 빼면 아무 소용 없다?!

https://cdn.moneycode.kr/2022/08/03105215/AAERT.jpg

과즙이 풍부하고 달콤한 맛이 일품인 포도는 많은 사람들이 즐겨먹는 과일 중 하나이다. 포도에는 각종 비타민과 무기질, 섬유소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건강에도 많은 도움을 준다. 하지만 이러한 영양소들은 대부분 포도껍질에 집중되어 있기 때문에 포도를 껍질째 먹지 않는다면 건강상 이점을 발휘하기 어렵다.

그러나 포도는 생김새상 알 사이사이까지 세척이 힘든 과일이다. 껍질이나 가지에 남아있는 잔류농약이나 보존제를 말끔히 없애기 위해서는 꼼꼼한 세척이 필수이다. 그렇다고 포도알을 모두 떼어내고 세척하면 물이나 세제가 들어갈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포도 잔류농약 세척 방법

포도에 남아있는 잔류농약은 크게 수성 농약과 유성 농약으로 나눌 수 있다. 수성 농약은 대부분 흐르는 물에 충분히 씻으면 제거가 되지만, 유성 농약은 물로 제거가 잘되지 않는다. 이런 포도를 껍질째 먹어도 잔류농약 걱정 없이 안전하게 세척하는 방법은 바로 밀가루를 활용하는 것이다. 밀가루의 고운 입자는 흡착력이 강해 포도에 남아있는 잔류농약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실제로 국립농산물검사소의 연구에 따르면 밀가루를 활용한 세척방법이 잔류농약 제거 효과가 가장 우수하다고 발표하였다.

먼저 포도 가지를 잘라 한 송이를 5~6등분으로 나눠준 뒤 구석구석 밀가루를 뿌려 물에 5분간 담가둔다. 담가놓은 포도는 흐르는 물에 2~3차례 정도 씻으면 포도에 묻어있던 잔류농약을 말끔히 제거할 수 있다.

포도 신선한 보관 방법

포도는 조금만 관리가 소홀해도 금방 무르고 상하기 쉬운 과일이다. 하지만 수분과 공기를 차단하여 포도를 보관한다면 많은 양의 포도도 약 3주까지 신선하게 보관이 가능하다.

먼저 포도의 포장지를 벗겨 터지거나 상한 알을 제거해 준다. 그리고 남아있는 수분이 보관 중 포도를 무르게 하지 않기 위해 포도 표면에 물기가 남아있지 않도록 키친타월로 살살 닦아준다. 물기를 제거한 포도는 키친타월이나 신문지로 한 송이씩 감싼 뒤 지퍼백이나 밀폐용기에 포도가 겹치지 않게 펼쳐서 넣어준다. 포장한 포도는 냉장 보관하고, 나무에 달려있을 때처럼 포도 꼭지가 위로 향하게 보관하면 조금 더 신선하게 보관할 수 있다.

사진_펙셀스


더 많은 건강정보 보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