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신사임당’ 20억에 인수한 투자자…”월 수익 1억 5,000만”(영상)

https://cdn.moneycode.kr/2022/08/03103621/e1f71ade-c7bc-4119-85b0-92bf34d522ad.jpg

유튜브 경제채널 ‘신사임당’이 20억 원에 팔렸습니다.

해당 채널 소유권을 쥐게 된 이는 벤처캐피털 심사역 출신 전업 투자자인 디피인데요.

그는 경제채널인 ‘김작가TV’와 인터뷰에서 ‘신사임당’의 월 수익과 전망을 언급했습니다.

유튜브 채널 ‘김작가TV’에는 지난 2일 ‘신사임당 채널 20억 주고 산 진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신사임당’은 한국경제TV PD 출신 주언규 씨가 운영했던 유튜브로 경제, 투자, 재테크 관련 콘텐츠를 다뤘는데요. 양도 시점 기준 193만여 명의 구독자를 보유했습니다.

디피가 신사임당 인수를 제안한 건 지난해 말. 실제로 계약이 논의된 건 올해 1월인데요. 그는 2020년 주 씨의 인터뷰를 접하고 채널 매입에 흥미가 생겼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주 씨는 “유튜브가 힘들어서 20억 원이면 접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속내를 내비쳤는데요. 이를 본 디피가 실제 매입을 제안해 최종 계약까지 이뤄진 겁니다.

디피가 공개한 신사임당 채널의 월 평균 수입은 1억 5,000만 원.

그는 “유튜브 운영 비용을 많이 잡아도 월 2,000만 원을 넘지 않을 것이므로 순이익은 월 평균 1억 3,000만원”이라며 “단순 계산해도 15개월 만에 투자 원금을 회수할 수 있을 거라 봤다”고 설명했는데요.

하지만 업계에선 신사임당을 운영해온 주 씨가 빠지면 채널 인기 또한 하락할 거라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이에 대해 디피는 “주 씨가 빠져 매출이 반토막나거나 3분의 1토막 나도 4년 후에 원금 회수가 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소견을 밝혔는데요.

이어 “나는 신사임당을 저렴하게 샀고 주 씨는 적당하게 팔았다고 생각한다”면서 “빈 자리를 메울 수 있는 프로페셔널한 진행자도 섭외할 예정”이라고 추후 계획을 전했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