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당하는 기분…” 서바이벌 출연해 폭풍 오열한 김부선 딸(영상)

https://cdn.moneycode.kr/2022/08/03110621/58d10be5-2a08-468d-ad69-3c021c883d09.jpg

배우 김부선 딸 이루안이 자신을 향한 오해에 폭풍 눈물을 쏟았습니다.

지난 2일 방송된 채널A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이하 펜트하우스)에서는 첫 탈락자 지명이 이뤄졌습니다.

이날 서출구는 최고층 펜트하우스를 차지하며 권력을 손에 넣었는데요. 탈락 면제권을 받았으나 이를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이후 다른 출연진들과 연합을 형성, 이루안을 탈락자로 지목하기로 합의했는데요.

조선기로부터 이를 들은 이루안은 “저를 떨어뜨리려고 한 이유가 뭐냐”고 출연진들에게 따져 물었습니다.

이에 낸시랭은 “처음에 우리가 위층에서 만났을 때 내가 먼저 인사했는데 그냥 멀찌감치 뒤에 있더라”며 “나이 차이가 거의 띠동갑인데 ‘내가 여배우여도 무시했을까’ 싶었다”고 속내를 내비쳤는데요.

그는 이루안이 “우리 다 스트레스 받지 않았으냐. 방해하고 싶지 않았던 것”이라고 하자 “내가 동생도 아니고 언니인데 섭섭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출구는 “거창한 이유는 아니다. 저 같은 경우 루안님과 친해지기 힘들 것 같았다”면서 “마음의 철벽이 느껴졌다. 그건 앞으로 협력 관계가 되긴 어렵겠구나 했다”고 설명했는데요.

지반 역시 “첫날 바로 옆자리에 앉아 있었는데 저는 저를 미워하는 사람을 힘들어한다”며 “당연히 옆자리 앉을 줄 알았는데 건너 가서 앉더라”고 무시 당한 기분을 느꼈다고 고백했습니다.

이루안은 “저는 기억도 안 난다, 체해서”라면서 “사람이 다가가는 속도가 다를 수 있는 거 아니냐. 안 다가갔다는 이유로 탈락시키려고 하고 왕따 당하는 기분이 든다”고 오열했는데요.

이어 “사람 배신하고 거짓말 하고 이러는 걸 못 견뎌서 4년 동안 떠나서 살았던 사람”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펜트하우스’는 총 상금 4억 원을 놓고 입주자 8인이 경쟁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입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사진출처=채널A>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