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새X 사람된 건데”…악플로 힘들었던 딘딘을 위로(?)한 누나들의 말

https://cdn.moneycode.kr/2022/08/03130623/cdffbe1a-e168-4f75-8750-4ede24224041.png

래퍼 딘딘이 누나들의 남다른 가족애에 위로 받은 사연을 전했습니다.

지난 2일 방송된 MBC-TV ‘호적메이트’에서는 ‘위너’ 김진우의 컴백을 축하하기 위해 동생 김진희가 멤버들을 만났습니다. 위너 컴백 현장에 방문해 응원했는데요.

이날 위너 멤버들은 김진희와 대기실에서 편하게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이때 김진우의 악플에 대해 이야기했는데요. 김진희는 “오빠가 잘생겼다는 게 악플이다”라고 현실남매의 면모로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VCR을 보고 있던 딘딘은 악플과 관련한 누나들과 에피소드를 떠올렸는데요.

그는 과거 악플로 힘들었던 시절이 있다고 회상했습니다. 누나들도 그의 악플을 보게 된 건데요.

누나들의 반응은 쿨했습니다. 댓글을 보고 “너보고 언제 사람 되냐고? 이 새X 진짜 사람 된 건데. 딘딘을 초등학교때 봤어야 했는데”라고 의외의 분노를 했죠.

딘딘은 그 모습을 보며 오히려 위로를 받았는데요. 그는 “가족들은 그래도 날 이렇게 생각해 주는구나”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한편 ‘호적메이트’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됩니다.

<사진출처=MBC-TV ‘호적메이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