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목이…” 男 관객이 던진 유리컵에 부상 당한 DJ 소다

https://cdn.moneycode.kr/2022/08/03153621/c06514df-d00a-4c5a-8de9-89887884106c.jpg

DJ 소다(본명 황소희)가 한 남성 관객의 유리컵 테러로 인해 부상을 입었습니다.

DJ 소다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클럽 내부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올렸습니다.

그는 “오늘 쇼를 마치고 디제이 부스를 나오는데 한 남자가 유리컵을 던졌다”며 “깨진 유리 조각들이 다리에 튀었다”고 멘션을 적었는데요.

실제로 문제의 CCTV 영상에는 한 손에 유리컵을 든 남성이 어딘가로 이를 던지는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DJ 소다는 “오른쪽 발목에 유리 파편이 박혔다. 이 같은 상황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토로했는데요.

이어 “팬들과 가까이 소통하는 걸 좋아하는데 이런 일이 생긴다면 더 이상 그렇게는 안 될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마지막으로 “예절과 매너를 지켜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습니다.

해당 CCTV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는데요. Dj 소다의 쾌유를 응원하는 동시에 가해자 엄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한편 DJ 소다는 현재 인도네시아 바탐에 머물고 있습니다.

<사진출처=DJ 소다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