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음쉼터에 나타난 역대급 빌런.. 차량 뒷문 열더니 쓰레기를 바닥으로 휙휙

https://cdn.moneycode.kr/2022/08/03202121/20d31384-91c6-4a6b-954f-595f85fa9f4e.jpg

한 카니발 차주가 고속도로 졸음쉼터에서 차량 내 쓰레기를 무단으로 투척하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부 졸음쉼터 역대급 쓰레기 빌런 등장’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는데요.

작성자 A씨는 “카니발 차주가 뒷좌석 문을 열어놓고 자기 차 청소하면서 차 안에 쓰레기를 하나씩 밖으로 투척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물티슈로 차 내부도 청소하더니 그 물티슈도 바닥에 투척했다”고 덧붙였는데요.

A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편의점 봉투, 종이컵, 마스크, 영수증, 음료 캔 등 문제의 차주가 버리고 간 쓰레기가 바닥에 버려져 있는 모습이 담겼죠.

A씨는 “차에 이 많은 쓰레기가 있는 것도 신기하지만, 몇 발자국 가면 쓰레기통이 있다”며 “자기가 버린 봉지에 쓰레기를 모아서라도 버리고 가던지 한국 사람 아닌지 한참 쳐다봤다”고 분노했는데요.

이어 “카니발 차주가 떠난 뒤 쓰레기를 분석했는데, 만물상이더라. 별것이 다 있다”며 “개인정보 있는 서류뭉치까지 버렸더라. 인생 이따위로 살지 말자”고 덧붙였죠.

해당 게시물을 본 네티즌들은 “쓰레기가 쓰레기를 버리고 갔네”, “저런 사람들은 진짜 신상공개 돼야 한다”, “이기적이고 한심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쓰레기 무단투기는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내야 하는데요.

담배꽁초나 휴지 등 휴대하고 있는 쓰레기를 버리면 5만 원, 비닐봉지 등을 이용해 폐기물을 버리면 20만 원, 차량이나 손수레 등 운반 장비를 이용해 버리면 50만 원이 각각 부과됩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