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서 갑자기 날아든 ‘알루미늄 폼’, 범인 잡을 수 있었던 단서는..

https://cdn.moneycode.kr/2022/08/03222121/adb25e27-a68c-4e60-9747-89e219701257.jpg

고속도로를 주행하던 승용차에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화물차에서 떨어진 알루미늄 폼이 앞 유리에 꽂힌 것.

3일 대한민국 경찰청 페이스북에는 ‘고속도로에서 갑자기 날아든 날벼락’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는데요.

경찰청에 따르면 중부고속도로를 달리던 화물차에서 가로 약 50㎝, 세로 20㎝의 알루미늄 폼이 떨어졌습니다.

이 알루미늄 폼은 앞서가던 차량이 밟아 튀어 올랐는데요. 이후 뒤에 오던 차량 앞 유리에 그대로 꽂혔죠.

차량에 적재돼 있던 적재물을 제대로 고정하지 않아 2차 피해가 발생한 것.

경찰은 알루미늄 폼 적재 차량을 검거하기 위해 현장을 주변을 살폈습니다.

하지만 사고가 난 장소에는 폐쇄회로(CC)TV가 설치돼 있지 않았는데요. 이에 차량을 특정하기 어려웠죠.

현장에 남겨진 알루미늄 폼이 유일한 단서였는데요. 이때 작은 스티커를 발견했습니다.

전국을 수소문한 끝에 관련 업체를 특정할 수 있었는데요. 이를 토대로 용의자를 검거하는 데 성공했죠.

경찰은 “적재된 화물이 추락하여 교통사고를 발생시킬 경우,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에 따라 가중 처벌되니 각별히 주의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는데요.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에 따르면 운송사업자는 적재된 화물이 떨어지지 않도록 덮개, 포장, 고정 장치 등 필요한 조처를 해야 합니다.

적재된 화물 추락을 방지하지 않으면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는데요.

또 사람을 상해 또는 사망에 이르게 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됩니다.

<사진출처=경찰청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