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유튜브, 이틀만에 구독자 13만 명 돌파해 ‘실버버튼’ 받았다

https://cdn.moneycode.kr/2022/08/04113621/79d5f496-925e-40eb-b1c1-ead585370968.png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유튜브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조국 전 장관은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조국의 서재’를 개설했습니다. 채널 개설일은 지난 4월 5일이지만, 본격적인 활동은 이날부터 시작했는데요.

조 전 장관의 유튜브 채널은 순식간에 구독자 수 10만 명을 넘겼습니다. 이어 4일 오전 11시 30분 기준 13만 명을 돌파했는데요.

유튜브에서는 구독자수 10만 명을 넘길 경우, ‘실버버튼’을 받을 수 있죠. 조 전 장관의 유튜브는 실버버튼을 받을 기준을 넘긴 것.

현재까지 조 전 장관의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영상은 4건인데요. 모두 자신이 펴낸 저서의 홍보 영상입니다.

일각에서는 조 전 장관의 이러한 활동이 정치 활동을 위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는데요.

이와 관련해 조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책 소개용으로 개설한 것”이라며 “제가 정치활동을 전개하려는 것 같다는 황당한 추측 기사가 나온 모양이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죠.

이어 “저는 재판받는 몸이다. 식구를 돌보는 데 집중해야 하는 가장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자녀입시 및 감찰무마 혐의로 재판 중입니다.

<사진출처=조국 유튜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