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건 선 넘었지…” 박은빈이 팬에게 당한 무례한 행동

https://cdn.moneycode.kr/2022/08/04163622/adfaeef3-d5fa-428e-8e42-93233f41466e.jpg

배우 박은빈이 스케줄 종료 후 만난 팬의 무례한 행동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포모스에는 지난 3일 ‘박은빈 보고싶다고 어깨 잡아당기는 무개념팬’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영상 속 박은빈은 늦은 시각까지 자신을 기다려준 팬들에게 일일이 인사를 건넸는데요.

팬이 준 선물을 한 손에 들고 연신 고개를 숙였습니다. 특유의 환한 미소가 돋보였죠.

겨우 차량에 탑승하려던 순간 그의 뒤편에서 누군가가 손을 내밀었는데요. 한 여성이 옆에 있던 경호원의 눈을 피해 박은빈을 툭툭 친 후 아예 어깨를 잡아 당기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더욱이 박은빈은 차에 타기 위해 앞을 보고 있었던 상태. 자칫 중심을 잃고 넘어질 수 있는 위험천만한 상황이었는데요.

갑작스러운 터치에 가장 놀란 건 박은빈 본인일 터. 그럼에도 당혹감을 드러내지 않고 팬 입장을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경호원이 제지하자 그는 팬을 향해 “미안하다. 조심히 들어가시라”고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을 첨부한 게시물 작성자는 “(박은빈이)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 조심히 들어가세요 무한 반복했다”며 “보고 싶으면 말을 하지 잡아당기는 건 뭐냐”고 분노했는데요.

네티즌들도 “정말 최악이다”, “저러다 다쳤으면 본인이 책임질 건가”, “진심 위험해보인다” 등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한편 박은빈은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출연 중입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ENA>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5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