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 피해 고백했던 女 유튜버, 4일 전해진 사망 소식

https://cdn.moneycode.kr/2022/08/05142120/498c0555-1f22-45c2-92f0-761a524bba2e.jpg

일상 브이로그로 인기를 얻었던 유튜버 윤이버셜(본명 김지윤)이 사망했습니다.

지인 A 씨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윤이버셜 부고 소식을 전했습니다.

게시물에 따르면 고인은 전날인 4일 운명을 달리했는데요. 사인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윤이버셜은 제주도에 거주해온 유튜버로 길고양이를 돌보거나 아르바이트 하는 일상을 공유,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요.

마지막 업로드 영상은 지난달 23일 올라온 아기 고양이 영상입니다.

올해 초에는 일부 팬들이 집을 찾아오거나 밤길에 따라오는 문제로 고통을 겪었다고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네티즌들은 “심장이 내려앉는 기분”, “고인의 명복을 빈다”, “그곳에서는 편히 쉬길” 등 추모 댓글을 남겼습니다.

<사진출처=유튜브,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1
+1
3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