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내사 착수에도.. 강남 비키니 오토바이女 “라이딩, 한 번 더”

https://cdn.moneycode.kr/2022/08/05235120/97313a03-e59e-40a5-b80e-5712f5c17810.jpg

경찰이 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상의를 벗고 오토바이를 운전한 남성과 비키니를 입고 뒷좌석에 탄 여성을 상대로 입건 전 조사(내사)에 착수했는데요.

이런 상황에서 여성 인플루언서 A씨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시 한번 라이딩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는 “제가 지금 중대한 발표가 있어서 브이로그를 끝내자마자 영상을 찍고 있다”면서 “이번 주 토요일 7시 비키니 라이딩을 한 번 더 할 예정”이라고 밝혔는데요.

다만,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대신 비키니 라이딩을 함께 할 셀럽 여성 두 사람을 모집한다고 공지했는데요.

한편 A씨는 지난달 31일 바이크 유튜버 B씨와 함께 강남 신사동 일대를 오토바이로 질주했습니다.

당시 비가 내렸고, A씨는 비키니 차림을 한 상태였는데요. 또 B씨는 상의를 탈의했죠.

이들은 유튜브, 틱톡 등 동영상 플랫폼에 업로드할 목적으로 3시간 동안 강남 곳곳을 돌아다닌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후 온란인상에서는 선정성을 지적, 공연음란죄나 경범죄로 처벌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죠.

이에 지난 2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두 사람을 상대로 경범죄처벌법 상 과다노출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공연음란죄는 형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 원 이하의 벌금, 구류, 과료에 처할 수 있습니다. 다만 신체 부위의 노출만으로 공연음란죄가 성립하는 것은 아닌데요. 정상적인 성적 수치심을 해하여 성적 도의 관념에 반하는 행위가 동반돼야 합니다.

<사진출처=SN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1
+1
0
+1
1
+1
0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