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 찾아가는 유물들…전 세계 박물관에 부는 반환 열풍 왜?

0
https://cdn.moneycode.kr/2022/08/19115600/fvd.jpg

약탈 문화재에 대한 국제적 인식이 달라지는 가운데, 전 세계 박물관이 한때 약탈했던 유물을 고국으로 돌려보내고 있다.

출처=게티 박물관 공식 홈페이지

예술 전문 매체 아트넷에 따르면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게티 박물관(Getty Museum)은 이탈리아에서 약탈한 유물 4점을 반환하겠다고 발표했다. 반환 유물은 그리스 신화 속 인물을 본뜬 조각상으로 대략 기원전 300년 지금의 이탈리아 로마에서 제작한 것으로 추측한다.

게티 박물관 측은 이번 반환이 박물관 자체 정책에 근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물관 정책에 따르면 유물이 도난당했거나 불법적으로 발굴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 고국으로 반환해야 한다. 게티 박물관은 정책에 따라 유물들의 전시를 중단하고 문화부와 협력해 9월중 로마로 유물을 반환할 예정이다.

출처=플리커

약탈 문화재 반환은 더 이상 특별한 일이 아니다. 국제적 인식이 달라지며 약탈한 유물을 고국으로 돌려보내는 현상이 흔해지고 있다. 정부 차원에서 약탈 유물 반환 정책을 펼치고 있는 뉴욕은 지난 8일 크메르 왕국에서 약탈한 유물 30여점을 캄보디아에 반환했다. 같은 시기 영국 런던의 호니먼 박물관(Hormiman Museum)은 아프리카 베냉 왕국에서 훔친 청동 유물 72점을 나이지리아에 돌려줬다. 독일은 식민주의 잔재를 없애기 위해 지난해 1000여점의 약탈 유물을 고국으로 반환하기로 약속했다.

약탈 문화재가 되돌아오며 반환 유물을 전시하는 특별 박물관과 전시도 등장했다. 로마 국립 박물관은 지난 6월 반환 예술 박물관(The Museum of Rescued Art)을 개장했다. 이름처럼 반환받은 유물들을 전시하는 곳이다. 이번 게티 박물관에서 돌려받을 고대 조각상들도 반환 예술 박물관에서 임시 전시할 예정이다.

글=허유림 여행+ 인턴기자
감수=장주영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