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관념 너무 없어” 혼인신고·2세 계획 미룬 이유 밝힌 김지혜♥최성욱

0
https://cdn.moneycode.kr/2022/08/21102628/07366dff-50f2-4a6b-8713-6f662c0a5a96.jpg

김지혜와 최성욱 부부가 경제 고민을 털어놓았습니다.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캣츠 출신 김지혜, 파란 출신 최성욱 부부가 출연했는데요.

김지혜는 남편 최성욱의 경제 관념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그는 “(남편이) 정말 깜짝 놀랄 정도로 모른다”며 입을 열었죠.

그러면서 “대출이 없다는 걸 자랑스러워하는데 대출이 안 나온다는 걸 모를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최성욱은 실제로 대출은 받아본 적도 없고, 신용카드도 만들어 본 적이 없다고 밝혔죠.

이어 “그래서 신용이 엄청 좋을 것”이라고 당당하게 말했습니다.

박나래는 “신용카드 안 만든다고 해서 신용이 좋은 게 아닌데”라며 당황했죠.

남편의 경제 관념으로 김지혜는 “혼인신고, 2세 계획이 따라오지 않는 것 같다”며 계획을 미루고 있는 이유에 관해 설명했습니다.

김지혜와 최성욱의 수입 차이는 99:1로 차이가 컸죠.

최성욱은 “욕심을 내려놓고 작은 집, 작은 차를 타도 우리가 행복하면 되지 않나 싶다”고 했지만 김지혜는 “거짓말이라 생각한다. 명품 남으로 욕을 많이 먹었다”고 짚었습니다.

앞서 부부는 티빙 오리지널 ‘결혼과 이혼 사이’에 출연해 갈등을 고백한 바 있죠.

당시 최성욱이 아내 김지혜의 카드로 상의 없이 명품을 사 논란이 됐습니다.

최성욱은 “저는 뮤지컬 공연을 많이 했고 지금은 보컬 트레이너랑 축가를 한다. 월급으로 따지면 별로 안 되는 돈이다. 버는 돈의 전액을 아내에게 이체한다”고 밝혔는데요.

김지혜는 최성욱이 주는 돈보다 명품 금액이 더 크다고 반박했는데요.

그러면서 “그럼 제 돈으로 산 게 맞지 않냐”고 말했습니다.

김지혜는 “결혼 전부터 카드를 줬다. 그 이유가 데이트를 나가도 제가 카드를 쓰는 그림보다는 남편이 하는 게 나아 보였다. 그게 지금까지 이어졌다”고 말했는데요.

남편이 1년 동안 얼마나 벌었는지 계산을 아예 안 한다며, 남편은 자신에게 돈을 100% 다 줬으니까 명품을 살 수 있다는 태도라고 토로했습니다.

이어 부부의 연 수입이 공개됐습니다.

최성욱은 “잘 벌면 4000만~5000만원 정도 되는데 수입이 없으면 0원일 때도 있다”고 말했고,

뷰티 관련 사업 중인 김지혜는 “연 매출액만 수십억 원 된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습니다.

오은영 박사는 “지혜씨가 마음 안에서 너무 완벽한 남편을 기준으로 삼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는데요.

이어 “지혜씨가 마음 안에는 (듬직한) 전통적인 남성 역할을 원하고 있었다. 근데 현실에서는 전업주부 역할을 하는 남편에게 그 역할도 잘하길 바란다”며  “지혜씨가 피곤해서 집에 오면 맛있는 것도 해 달라고 하는데, 그건 남편에게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으라고 하는 게 아니냐”고 지적했습니다.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채널A>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