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논란? 친구끼리 농담이라 생각”…생활고 고백한 샘 오취리

0
https://cdn.moneycode.kr/2022/08/21102658/c97cae74-b2da-4a38-8489-ae0aa9f26c99.jpg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성희롱, 인종차별 등 논란에 재차 사과한 가운데, 생활고를 겪었다고 고백했습니다.

지난 19일 공개된 웹 예능 ‘PD의 수첩’에는 오취리가 출연해 근황을 공개했는데요.

이날 오취리는 배우 박은혜를 성희롱했다는 논란에 대해 “제가 (박은혜와) 사진을 찍어 SNS에 올렸는데 친구가 ‘흑인의 매력에 빠지면 돌아올 수 없다’는 식의 댓글을 남겼다”며 언급했습니다.

그는 “친구끼리 농담이라고 생각해서 저는 동의한다고 했다”며 “근데 이걸 성희롱이라고 하더라”라며 억울한 심경을 밝혔죠.

이어서 그는 의정부고 학생들을 공개 비판한 것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는데요.

오취리는 “학생들이 웃자고 한 건데 제가 심각하게 본 면이 있는 것 같다”며  “이런 글을 올리려면 친구들의 얼굴을 가렸어야 했는데 제가 실수로 그런 부분을 챙기지 못했다. 그때는 생각이 짧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돌이켜보면 표현의 문제였던 것 같다. 마음속으로는 ‘얼굴 색칠(블랙페이스)까지만  안 했으면 완벽했을 텐데’라는 아쉬움을 잘 표현하지 못한 것 같다”고 털어놨습니다.

또 오취리는 각종 논란 이후 2년 동안 방송에 출연하지 못했고, “솔직히 (생활이) 쉽지 않았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그는 “참다가 친구들한테 도와줄 수 없냐고 부탁했다. 작은 행사라도 있으면 MC 역할이든 뭐든 할 수 있는 것을 조금씩 하면서 어렵게 생계를 이어왔는데 수입이 많진 않았다”라며 근황을 공개했습니다.

악플로 인한 스트레스를 털어놓은 오취리는 “어느 정도 욕할 수는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선 넘는 욕이 너무 많아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죠.

끝으로 그는 “저를 너무 미워하지 마시라. 좋은 댓글 많이 남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는데요.

해당 내용은 아래 영상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M드로메다 스튜디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10
+1
3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