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최준희 출연에 난리난 홍진경 유튜브…결국 이런 결말 맞았다

1

방송인 홍진경이 고(故) 최진실 자녀인 최준희, 최환희 남매와 식사하는 영상을 공개했다가 돌연 삭제했습니다.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는 지난 20일 ‘홍진경 이모와 최환희, 준희 남매의 조촐 파티’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습니다.

영상 속 홍진경은 생일을 맞은 최환희를 위해 브런치 카페를 예약,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는데요.

그는 “(최준희, 최환희 남매와) 항상 모인다. 크리스마스 이럴 때도”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다만 이 같은 영상에 일부 네티즌들은 불편하다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최준희의 과거 학교폭력 논란을 문제 삼은 것.

해당 채널은 홍진경이 다양한 방법으로 공부하는 콘텐츠. 공부 채널에서 학폭 가해자를 미화했다는 비판이 나오면서 거센 질타를 받았습니다.

논란이 일자 홍진경은 유튜브 댓글을 통해 “환희 준희와 함께 한 영상이 많은 분들께 불편함과 실망을 안겨드린 것 같아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환희가 가수로 데뷔를 하고 벌써 몇 년이 지났지만 제대로 도와 준 적이 없어 늘 미안한 마음이 있었다. 그래서 환희 신곡을 제 채널에서 꼭 한번 소개해주고 싶었던 마음이 컸다”고 밝혔는데요.

이어 “부주의 함으로 불편함을 느끼셨던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면서 “우리 모두가 혐오하고 미워하는 그 단어. 저도 그 단어를 혐오한다. 그러한 단어의 편에 서서 미화시키고 무마시킬 마음은 추호도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또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신중한 방송인이 되겠다”며 “실망을 안겨드린 부분은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한편 최준희는 2016년 12월 피해 학생을 집단 따돌림하는 등 학폭에 가담했다는 의혹을 받았는데요.

그는 이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내게 상처를 받아 학교를 자퇴한 피해자를 포함해 이 사건 이후 많이 실망하고 언짢은 분들에게 고개 숙여 사죄한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사진출처=유튜브, 최준희 인스타그램>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3
+1
2
+1
1

1

  1. 나도 진작 자퇴할 걸 그랬나
    그러면 애들이 조금이라도 반성 하지 않았을까?
    내가 그걸 왜 생각 못하고 꾹 참아오며 살았을까..
    지금이라도 과거로 돌아가서 애들한테 한마디 하고 싶다..

    왕따 당한 사람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