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 L 사이즈 시켰는데 실수로 XL 사이즈 보낸 사장의 믿기 힘든 대처

13

한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에 올라온 리뷰 글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1일 배달의 민족에 업로드 된 리뷰 캡처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게시물에 따르면 손님 A 씨는 문제의 피자집에서 포테이토 베이컨 L 사이즈 피자를 주문했는데요.

그가 받은 피자 형태는 평소와 사뭇 달랐습니다. 둥근 원형이 아닌 몇 조각이 빠져 있었던 것.

A 씨는 “주문 잘못 보고 큰 거 만들어서 그만큼 피자 조각 빼서 줬다”며 “새로 만들어서 줬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누가 먹는 거 받은 느낌”이라고 토로했는데요.

그는 또 “감자가 크고 두께가 있어서 살짝 덜 익었다. 베이컨도 진짜 조금 들어 있었다”고 별점 2점을 부여했습니다.

A 씨의 리뷰 글을 확인한 사장은 “미안하다. 다시 만들면 20분 이상 더 지체 되니 어쩔 수 없었다”고 사과했는데요.

다만 그는 “조각 피자도 파는데 그렇다고 큰 걸 보내면 (고객이) 부담스럽지 않겠느냐”며 “큰 사이즈는 L 사이즈와 가격 차이가 3,000원 이상 난다”고 난색을 표했습니다.

사장은 특히 A 씨가 별점 2을 준 데 대해 “어떻게 장사하는지 알면 이런 것 못할 것”이라고 분개했는데요.

그는 “장사하는 사람도 말할 권리는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 가게는 99% 빅피자 손님”이라면서 “(가게 측이) 착각을 할 수도 있다”고 속내를 내비쳤습니다.

네티즌들은 “손님이 왜 혼나고 있는 걸까”, “나 같으면 당장 환불 각”, “이게 실화라니”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1
+1
23
+1
4

13

  1. 장사도 마인드 차이가 심함…그냥 한판 다주고 오더 잘못 읽어 다시 만들면 20분이상걸려 더 큰걸 보내드렸다…혹시 나 너무 커 다 못드시면 냉장고에 넣어놓고 드실때 오븐 에어후라이로 다시 드시면 될거같다
    다음엔 정학한 주문 으로 보답하겠다..이상…이래야 사장이 오너같아 보이지…

    응답
  2. 사장 존나멍청하노ㅋㅋ 몇천원 아낄려다 손님 여럿잃네 xl로 그냥 갖다줬으면 가게 닫을때까지 단골 될수도 있는건데

    응답
  3. 아니 누가 지 멱살잡고 장사하라고 시키던가 ㅋㅋㅋ 뭘 장사어케하는지 알면 그런말을 못한대 ㅋㅋㅋㅋ 니가 장사어케하는지 안궁금함 지가 하고싶어서 한걸 왜 남한테 찡찡댐

    응답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